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주소방, 폭염환자 대비 구급 대응체계 강화

등록 2022.07.07 16:20: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펌뷸런스 25대 운영…근접지역 구급차 부재 때 활용

associate_pic

광주시청 전경. (사진=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구용희 기자 = 광주시 소방안전본부가 최근 지속적인 폭염경보로 인한 온열질환자 발생에 대비, 119구급대 운영체계를 강화한다.

7일 시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31개 구급대 279명의 구급대원이 구급차에 얼음 조끼·팩, 생리식염수, 주사세트 등 9종의 폭염환자 대응 장비를 확보, 신속하고 전문적인 응급처치로 대응하고 있다.

특히 펌뷸런스 25대(인원 198명)를 활용, 근접지역 구급차 부재 때 우선 출동에 나서고 있다. 펌뷸런스는 소방펌프차(Pump)와 구급차(Ambulance)를 합성한 용어다.

온열질환 의심환자 신고·문의 때는 119종합상황실 전담 구급상황관리사를 통해 응급의료 상담에 나서고 구급차 현장도착 전 응급처치에 대한 의료정보 안내도 함께 제공하고 있다.

김영일 시 구조구급과장은 "야외활동은 최소화하고 부득이 야외활동을 할 경우 충분한 수분섭취와 휴식이 필요하다"며 "야외활동 뒤 두통·경련·의식저하 등의 증상이 나타날 경우 신속히 119에 신고해 응급처치와 병원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온열질환으로 광주 119구급대가 병원에 이송한 환자는 2021년 12명, 올해 폭염구급대 운영 이후 현재까지 4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ersevere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