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재정 건전성 제고 시급, 공공기관 경영 효율화 이뤄야"

등록 2022.07.07 18:47: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출구조조정 재원 마련해 취약계층 지원"
"과감한 규제 개혁 민간 과감한 투자 유도"
"미래 먹거리 성장 동력 찾는 데 모든 노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문화미래리포트 2022'에서 축사하고 있다. 2022.07.07.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7일 "재정 건전성 제고가 무엇보다 시급하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문화미래리포트에 참석해 축사에서 이같이 밝히며 "정부는 불요불급한 자산을 매각하고, 과감한 지출구조 조정과 공공기관의 경영 효율을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재정준칙을 법제화하는 방안도 서둘러야 한다"며 "큰정부냐 작은정부냐의 문제를 넘어 재정이 꼭 필요한 곳에 쓰이도록 하고, 이렇게 지출구조 조정으로 마련된 재원을 진정한 취약계층이 경제위기를 극복해낼 수 있도록 더 두텁게 지원돼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금 이 경제위기가 과거와 같이 어떤 신용 위기에서 초래된 디플레이션과 전반적인 투자 위축 상황이라면 적자재정을 편성해서라도 정부가 과감한 재정투자와 유효 수요를 창출해야 하지만, 지금은 고물가에 고금리에 환율까지 올라가는 상황"이라며 "이럴 때일수록 정부가 재정을 긴축하고 민간의 투자가 활발히 이루어지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기 위해서는 과감한 규제 개혁, 또 비용을 하락시켜서 민간이 과감한 투자를 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봤다.

윤 대통령은 "민간 중심으로 경제를 전환하고, 과학과 기술 그리고 혁신을 통해 도약과 빠른 성장을 이뤄가야 한다"며 "고물가 등 직면한 민생 현안을 풀어나감과 동시에 국가의 미래 먹거리, 성장 동력을 찾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