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진 "평등한 협력해야"…왕이 "관계 진전 협력 준비"

등록 2022.07.07 20:02:40수정 2022.07.07 21:2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중 외교장관, 7일 발리서 회담
왕이 "전략적 동반자 진전 협력"
박진 "상호존중 신뢰가 가장 중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 2022.07.04.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G20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인도네시아 발리를 방문 중인 박진 외교부 장관이 7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첫 대면 회담을 가졌다.

이날 왕 부장은 G20 외교장관회의가 열리는 인도네시아 발리 한 리조트에서 박 장관을 만나 "우리는 한중관계 수교 30주년 기념을 위해 서로 협력할 필요가 있다"며 "우리는 한국의 새 정부가 중국과의 관계를 위한 새로운 여정을 시작했다는 사실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왕 부장은 "상대에 대한 정책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양국 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가 진전되도록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이에 박 장관은 "올해는 우리 양국 수교가 30년 전의 이정표가 되는 해"라며 "윤석열 정부는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중국과 전략적 소통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박 장관은 "우리 신정부는 한중관계에서 상호존중과 신뢰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한중 양국이 상호존중과 신뢰를 쌓으면서 평등하게 협력하는 좋은 동반자가 돼야 다가올 미래 30년도 건강하고 성숙한 한중관계를 쌓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신정부는 국제사회의 보편적 가치와 규범을 중시한다. 자유와 평화, 법치 수호를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과 공조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며 "한중관계도 이런 보편적 가치와 규범에 입각해 상생 발전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