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진, 믹타 외교장관 회의…우크라 지원·식량 안보 논의

등록 2022.07.07 20:50:30수정 2022.07.07 21:25: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7일 개최…G20 외교장관 회의 계기 성사
우크라 상황 중재, 인도 지원 현황 공유
식량 안보도…수출 제한 최소화 등 제안

associate_pic

[발리=뉴시스]외교부는 박진 장관이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 계기에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21차 믹타 외교장관 회의'를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외교부 제공) 2022.07.07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외교부는 박진 장관이 21차 믹타 외교장관 회의에서 우크라이나 상황, 식량 안보, 이주 문제 등을 논의했다고 7일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번 믹타 외교장관 회의는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 계기에 인도네시아 발리 현지에서 열렸다. 믹타는 한국, 멕시코, 인도네시아, 튀르키예, 호주로 구성된 협의체이다.

우리 측은 박 장관이 참여했으며 다른 회원국에선 메블륫 차부쉬오울루 튀르키예 외교장관,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장관, 레트노 마르수디 인도네시아 외교장관, 페니 웡 호주 외교장관이 참여했다.

믹타 외교장관들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중재 및 우크라이나에 대한 인도적 지원 등 각국 지원 현황을 공유했다. 또 믹타 공동의 인도적 지원 방안 등에 대해서도 협의했다.

박 장관은 우리가 나토 정상회의 참석 계기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력 침공을 규탄했으며, 우크라이나를 대상으로 미화 1억 달러 규모 지원을 제공키로 발표했음을 설명했다.

믹타 외교장관들은 식량 안보와 이주 문제가 최근 국제사회 주요 현안이란 점에 공감했다. 아울러 믹타 차원에서 기여할 수 있는 실질 협력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박 장관은 식량 안보 관련 선도 발언에서 기후 변화, 코로나19, 우크라이나 상황 등으로 인해 글로벌 식량 위기가 심화되고 있으며 특히 취약국 어려움이 가중된다는 점을 지적했다.

나아가 인도적 지원 확대, 개발도상국 역량 강화를 통한 효과적 원조 제공, 식료품 및 비료 등 수출 제한 최소화, 민간 등 이해 당사자들과의 파트너십 구축 등을 제안했다.

박 장관은 더 안전하고 정규적인 이주를 위한 체계적 정부 간 이주 관리 체계 도입, 아동 이주민 대상 지원 확대 등 믹타 차원의 협력 확대 방안을 모색해 나가자고 했다.

외교부는 "이번 회의는 G20 외교장관 회의 계기로는 4년 만에 열리는 믹타 장관회의"라며 "믹타 외교장관 간 보다 긴밀한 우의, 연대를 형성하고 국제사회 당면 현안을 해결하려는 공동 의지를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는 앞으로도 세계 평화, 번영 및 지속가능 개발 등에 대한 믹타 차원 협력을 견인해 나가면서 글로벌 중추 국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