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8일 첫 비상경제민생회의 주재…경제 부처 장관 참석

등록 2022.07.07 21:07: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매주 경제민생회의" 공언 사흘 만에 첫 회의
물가 대응, 재정 건전성, 취약층 보호 등 논의
향후 '민생 현장' 방문해 분야별 대책 모색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충북 청주 서원구 충북대학교에서 열린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07.07.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민생 현장을 직접 챙기겠다"고 공언한 지 사흘 만에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연다.

윤 대통령은 8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제1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주재한다.

회의에는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등 경제 관계부처 장관과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 등이 참석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경제 위기, 민생 위기 극복을 위해 대통령이 첫 회의를 열어 직접 상황을 챙기려는 것"이라며 "내일은 경제 상황 전반에 대해, 어떤 부분을 챙길지 등 폭넓게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5일 국무회의에서 "민생 현장에 나가 국민의 어려움을 듣고 매주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주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최근 고물가·고금리·고환율로 한국 경제가 퍼펙트스톰에 직면했다는 위기감이 고조됨에 따라 대책 마련의 시급성을 고려해 첫 회의는 우선 대통령실에서 주재하는 것으로 보인다.

물가 위기 대응방안, 취약계층 생계 부담 경감 대책, 재정 건전성 제고 방안, 공공부문 경영 효율화 방안 등이 심도 있게 다뤄질 전망이다.

이후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볼 필요가 있는 분야를 중심으로 찾아가 대책을 논의할 전망이다. 반도체 등 첨단산업 분야,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현장 등이 거론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