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프로야구 부상자 명단 오르면 '주사 치료' 가능

등록 2022.08.08 16:17:51수정 2022.08.08 18:35: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부상자 명단 등재시 치료목적사용면책(TUE) 활용 없이도 글루코코르티코이드(GC) 주사 치료 할 수 있어

KBO, 부상자 명단 2군 도입 추진할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100주년 어린이날인 5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두산베어스와 LG트윈스 경기에서 관중석을 가득 메운 팬들이 응원을 하고 있다. 2022.05.05.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프로야구 선수들의 시즌 중 주사 치료가 한결 유해졌다. 치료가 가능할 기간으로 분류되는 예외 조항이 5개로 확대된 덕분이다.

한국도핑방지위원회(KADA)는 8일 종로구 광화문 모처에서 프로스포츠 도핑방지규정 개정안 설명회를 진행했다.

최근 프로스포츠계의 이슈 중 하나는 주사 치료 금지 여부다.

세계도핑방지기구(WADA)는 올해 1월1일부터 금지목록 국제표준 S9로 분류되는 글루코코르티코이드(GC)의 모든 주사 치료를 경기 기간에 한해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WADA가 경기력 향상과 선수의 건강에 유해한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선수들의 GC 사용을 제한하자 KADA도 같은 내용을 국내 선수들에게 적용했다.

프로스포츠 단체들 중에서도 매일 경기를 치러야 하는 야구계가 KADA의 결정에 적극적으로 반대 목소리를 냈다.

지난해까진 야구 선수들의 치료에 빈번하게 사용됐던 GC 국소 주사 치료의 금지는 선수의 부상 회복을 더디게 하고 치료 권리를 침해한다는 주장이었다.

메이저리그(MLB)는 WADA의 금지목록 미준용 방침으로 얼마든지 주사 치료가 가능하다. 반면 일본프로야구는 한국과 상황이 비슷한 것으로 알려졌다.

GC 국소 주사 치료는 일반인들 처방에도 많이 사용된다. 이를 막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야구계와 치료목적사용면책(TUE) 제도를 활용하면 필요시 얼마든지 활용할 수 있다는 KADA의 입장은 좀처럼 좁혀지지 않았다.

결국 KADA가 한 발 물러났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프로스포츠 도핑방지규정 개정안.(사진=한국도핑방지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ADA는 한국야구위원회(KBO)를 비롯한 프로스포츠 단체와의 실무 협의와 스포츠의학 전문가 의견 수렴을 거쳐 프로스포츠 도핑방지규정을 개정했고, 지난달 27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최종 승인을 받았다.

가장 큰 변화는 '경기기간 중' 기간에 '경기기간 외'로 보는 예외 조항을 늘린 것이다.

기존에는 구단이 포스트시즌에 참가하지 않는 기간만 '경기기간 외'로 규정했지만 개정안에는 부상자 명단 등록 기간과 큰 부상으로 인한 출전 불가 및 시즌 아웃으로 공시된 기간, 올스타 브레이크 등을 추가로 담았다.

지금까진 시범경기 개막 후 포스트시즌 종료 또는 탈락 전까진 TUE 없이 주사 치료를 받을 수 없었다면, 이제는 부상자 명단을 활용해 GC 주사 치료가 가능해졌다.

가령 A 선수가 부상으로 GC 국소 주사 치료를 원할 경우 부상자 명단에 등록해 이를 추진하면 된다.

KBO는 좀 더 원활한 선수들의 치료를 위해 부상자 명단 운용을 좀 더 탄력적으로 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 최대 등재일인 30일이 지나면 이동 가능한 재활자 명단(가칭) 등을 제도화 하고 부상자 명단 제도를 2군으로 확대하는 것이 골자가 될 전망이다.

다만 부상자 명단에 올랐을 때 주사 치료를 받았더라도 복귀 후 실시한 '경기기간 중' 검사에서 GC가 검출되면 도핑방지규정 위반에 해당한다.

KADA가 공개한 GC 국소 주사 치료의 배출(Wash out) 기간은 대략 3일. 하지만 선수마다 차이가 존재하는 만큼 불미스러운 일을 피하려면 의료진과 선수가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사후 TUE 신청을 통해 소명이 가능하지만 승인이 안 될 경우를 감안하는 것도 이들의 몫이다. 현재 프로야구는 1주일에 구단별 2명꼴로 KADA의 약물 검사를 받고 있다. 대상은 무작위로 선정한다.

KADA 관계자는 "TUE는 근거가 명확해야 한다. 의사 진단과 검사 결과, 진료 기록으로 이 약물이 필요하다는 것을 꼭 입증해야 한다. 쓸 수 있는 (금지되지 않은) 약물이 많은데 예전부터 그렸다는 이유로 사용하는 것은 수용할 수 없다"면서 "관과해서 안 되는 점은 체내에서 검출되면 문제가 발생한다는 것이다. 우리는 (지금도) 대체 치료와 회복을 최우선으로 권고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