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호우경보' 서울 출·퇴근 대중교통 증회…막차 30분 연장

등록 2022.08.08 18:04:13수정 2022.08.08 18:32: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중교통 집중배차 30분 연장·지하철 막차도 30분 연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수도권에 집중호우가 내린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를 지나는 차량들이 물보라를 일으키고 있다. 2022.08.08.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가 8일 시내 전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출·퇴근길 이동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수송대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날 퇴근시간부터 호우경보가 해제될 때까지 대중교통 집중 배차시간을 늘리고 막차시간도 연장 운행한다.

퇴근길 집중 배차시간은 기존 오후 6시~8시에서 오후 6시~8시30분으로, 출근길 집중 배차시간은 오전 7시~9시에서 7시~9시30분으로 각 30분 늘린다. 지하철 막차시간도 평소 익일 새벽 1시에서 1시30분으로 연장한다.

지하철은 5~7호선과 신림선에서 퇴근 시간대 각 2회씩 총 8회 증회 운행하고, 막차 시간대에는 1~9호선, 우이신설선, 신림선에서 모두 30분씩 연장해 74회 증회 운행한다.

버스도 전체 차량 모두 출·퇴근 집중 배차시간을 30분 연장 운행한다. 다만 버스 막차시간은 연장되지 않는다. 대중교통 운영상황은 정류소와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 토피스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현재까지 집중호우로 서울시내에서 통제되는 도로 구간은 없다. 올림픽대로 등 일부 구간에서는 물고임이 예상되는 만큼 안전한 운행과 교통 정보 확인이 필수적이라는 설명이다.

서울시는 대중교통 상황과 도로 통제구간 안내 등을 위한 상황실을 운영하고 호우경보 해제 시까지 비상근무에 돌입한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짧은 시간 서울 전역에 호우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안전한 이동을 위해 도로상황 확인과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드린다"며 "출퇴근 등 불편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시민 이동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