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홍준표 "지지율 바닥이라고 참 소극적…8·15 대사면해 국민통합"

등록 2022.08.10 09:09:30수정 2022.08.10 09:18: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文정권 '적폐수사' 이번에 털고가야"
"참 소극적이고 안이하게 정국 돌파"
"사면은 檢아닌 정치의 잣대로 해야"
尹정부 첫 특사, 정치인 최소화 기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홍준표 대구시장이 지난 7월20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재경대구경북시도민회 취임 축하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07.20.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승민 기자 = 국민의힘 소속 홍준표 대구시장은 10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문재인 정권 '적폐수사' 당시 자행했던 모든 사건들을 이번 기회에 모두 털고 가는 것이 세상이 바뀐 거라고 대국민 선언을 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 아닌가"라고 '8·15 대사면' 실시를 촉구했다.

홍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지율이 바닥이라고 8·15 대사면을 포기한다고 하는 것을 보니 참 소극적이고 안이한 방식으로 정국을 돌파하려 한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 (지지율이) 더 내려갈 일이 있나"라고 지적하며 이같이 적었다.

앞서 홍 시장은 윤 대통령에게 이명박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광복절 특별사면을 수차례 요청해왔다.

이 전 대통령과 이 부회장은 윤 대통령이 검사 시절 직접 수사한 대상이다. 윤 대통령은 '박영수 특검'에서 이재용 부회장을 수사했고, 2017년 서울중앙지검장에 올라 공소유지까지 이끌었다. 이어 이 전 대통령 구속수사도 직접 지휘했다.

홍 시장은 이에 "그 때는 검찰에 계셨지만 지금은 대통령이시고, 사면은 검찰의 잣대로 하는 것이 아니라 정치의 잣대로 하는 것"이라며 "(나는) '드루킹 조작'의 최대 피해자였고, 후임 경남지사로 내가 심은 '채무제로 기념식수'를 뽑아내고 3년 동안 빚을 1조원 폭증시킨 후 감옥에 가버린 김경수조차 나는 용서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사면해 모두 용서하시고 더 큰 국민 통합의 길로 가시라. 그게 정치"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통령실 등에 따르면, 윤석열 정부 첫 특사는 정치인보다는 기업인 위주로 이뤄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당초 나이와 건강 상태 등을 고려해 김경수 전 경남지사와 함께 특사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지지율 위기를 맞은 윤 대통령이 정치적 부담을 느껴 특사 대상에서 제외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최종 결정권을 가지는 윤 대통령의 결단에 따라 기류가 바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공감언론 뉴시스 k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