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우영우가 푹 빠진 '고래'…제주 산지천 수 놓는다

등록 2022.08.10 14:5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22 컬러풀산지, 내달 12일까지 개최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바다와 만나는 물길, 청정한 제주 산지천에 이번에는 고래가 놀러 온다. 설치미술로 재탄생한 약 30m의 대형고래가 밤마다 제주를 찾기 때문이다.

제주도가 주최하고 제주관광공사가 주관하는 '컬러풀산지'가 탐라문화광장 일대에서 오는 13일부터 9월12일까지 한 달간 개최돼 더운 여름철 시원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메인 프로그램인 ‘탐나는 전시’는 산지천이 바다와 만나는 물길이라는 사실을 바탕으로 바닷길 따라 고래와 정어리 떼들이 청정한 산지천에 올라온 모습을 모티브로 표현했다.

매일 저녁 시간대 고래를 활용해 음악과 영상·조명으로 청정한 제주의 바다 속 풍경 등을 표현할 예정이다.

이 작업에는 지난해 '컬러풀산지-한라산의 외출'에도 함께 했던 2018 평창동계올림픽 문화올림픽 프로그램인 '천년향'을 제작·총괄했던 한경아 연출감독과 평창동계올림픽 개·폐막식을 총괄했던 기술감독이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무엇보다 비닐하우스 골조로 기반을 조성해 제주의 비·바람과 여름철 태풍을 견딜 수 있도록 안전하게 설계됐다.

주중에는 빈 폐트병을 재활용한 정어리 떼를 직접 만들어 산지천에 띄우는 체험과 컬러풀산지 컬러링북 채색 체험을 해볼 수 있다.

주말에는 도내 뮤지션 및 가수 이무진과 이정, 비오 등이 출연하는 ‘탐나는 공연’과 볼거리·즐길거리 가득한 '탐나는 마켓'이 행사 기간 중 토요일 포함 총 7회 운영된다.

특히, 도내 뮤지션들(주낸드, 도아, 백승준, 탱스, 한스기타, 김보명)이 이번 행사를 위해 컬러풀밴드를 구성하고 함께 노래를 만드는 등 문화예술 활성화에 앞장설 예정이다.

제주관광공사 관광진흥본부 관계자는 "환경 이슈의 상징인 고래를 활용한 조형물 제작, 폐자원을 활용한 이벤트, 제로웨이스트를 지향하는 플리마켓으로 구성된 친환경 행사로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드라마로 인해 고래가 큰 인기를 얻고 있는데, 많은 방문객들이 산지천에 올라온 고래를 보러와서 탐라문화광장 일대의 야간관광 및 지역경제활성화에 이바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woo122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