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강릉지역 수위 상승…피서객 95명 고립

등록 2022.08.10 21:37:06수정 2022.08.12 15:20: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국수력원자력에 도암댐 수문 폐쇄 요청
탈출 못할 상황에 대비해 비상식량 공수 대책 마련
내일 오전 8시부터 시청 직원들 현장 대기

associate_pic

왕산면 계곡(자료사진)

[강릉=뉴시스] 김경목 기자 = 강원 강릉시는 11일 오후 9시 현재 강릉에서 캠핑을 하던 피서객 95명이 호우로 하천 수위가 상승해 세월교 통행이 어려워 고립됐다고 밝혔다.

강릉시 관계자는 "하천 수위를 낮추기 위해 한국수력원자력㈜ 한강수력본부 측에 도암댐 수문 페쇄를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고립된 사람들이 내일에도 탈출을 하지 못할 상황에 대비해서 재난안전과에서 비상식량 공수 대책을 마련하고 있고 직원이 내일 오전 8시부터 현장에 대기할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oto3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