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뉴욕 증시, 생산자물가 둔화에도 혼조 마감…나스닥 0.58%↓

등록 2022.08.12 05:53:57수정 2022.08.12 06:2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다우 0.08%↑…S&P500 0.07%↓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뉴욕 증권거래소에서 8일 한 중개인이 주식 시세를 지켜보고 있다.  2022.3.10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뉴욕증시는 11일(현지시간) 혼조세로 마감했다.

CNBC,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7.16포인트(0.08%) 오른 3만3336.67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97포인트(0.07%) 내린 4207.27로 장을 닫았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도 전장보다 74.89포인트(0.58%) 하락한 1만2779.91에 장을 닫았다.

이날 발표된 미국 주요 물가 지표 중 하나인 생산자물가(PPI)는 지난 7월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노동부 노동통계국(BLS)은 지난 7월 한 달 PPI가 전달 대비 0.5% 하락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팬데믹 회복 국면에서 2년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 수치를 기록한 것이다.

뉴욕 3대 지수는 전날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 둔화 소식에 이어 PPI가 전달 대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나자 인플레이션 둔화 기대로 오전 랠리를 펼쳤다. 그러나 장 후반 상승세가 꺾였다.

7월 CPI는 전년 같은 달 대비 8.5% 상승했다. 지난 6월 9.1% 상승에 비해 상승폭이 다소 둔화된 모습이다.

미션스퀘어리타이어먼트의 웨인위커 최고투자책임자(CIO)는 "투자자들은 인플레이션이 둔화하고 있다는 사실에 안도하고 있지만 연준이 금리를 계속 인상할 것이라는 사실은 바뀌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날 디즈니 주가가 예상을 뛰어넘는 실적과 구독자수를 보고하며 4% 넘게 급등했다. 디즈니는 또한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플러스의 가격을 인상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대표적인 가상화폐 비트코인은 소폭 상승했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한국시간 12일 오전 5시45분께 비트코인은 2만4188달러를 기록해 24시간 전보다 1.82% 상승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