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트럼프 별장 압수수색 파장 확산…美 법무장관 "내가 승인했다"(종합)

등록 2022.08.12 11:16:56수정 2022.08.12 11:25: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갈런드 압수수색 논란 커지자 기자회견 자청
대국민 설명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여
미국 정치권은 영장 내용 공개 요청 환영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메릭 갈런드 미 법무장관이 11일(현지시간) 법무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8.11.

[서울=뉴시스] 권성근 강영진 기자 = 미국 연방수사국(FBI)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별장 수색에 공화당이 강하게 반발한 가운데 메릭 갈런드 법무장관은 11일(현지시간) 자신이 직접 압수수색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갈런드 법무장관은 이날 논란이 된 압수수색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갈런드 법무장관은 기지회견에서 "내 개인적으로 이 문제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하는 결정을 승인했다"며 "우리 부는 그런 결정을 가볍게 여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FBI와 법무부 요원, 검사들에 대한 근거 없는 공격에 대해 말하겠다"며 "수사관들의 진실성이 부당한 공격을 받았을 때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갈런드 법무장관은 또 "그들은 개인적 희생과 위험을 감수하면서 매일 폭력 범죄, 테러 그리고 다른 위협으로부터 미국인들을 보호한다"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팜비치=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9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팜비치 마러라고 리조트 저택 근처에서 깃발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8일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백악관 기밀문서를 유출한 혐의로 마러라고 저택을 압수 수색했다. 2022.08.10.

미 법무장관이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 입장을 밝히는 것은 이례적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 측과 보수 진영의 잇따른 수사 의혹에 대한 대국민 설명이 필요하다고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갈런드 법무장관 성명 발표에 앞서 미 법무부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마러라고 별장에 대한 연방수사국(FBI)의 압수수색 영장 내용과 압수한 물품을 공개할 수 있도록 법원에 요청했다.

법무부는 영장 공개 소송을 제기하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문서 공개 요청에 대응할 기회를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법무부의 공개 요청에 대한 트럼프 전 대통령 대응 시한은 오는 25일이다.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뉴욕 트럼프타워를 떠나고 있다. 2022.08.10.

한편 트럼프측은 영장 등 공개 청구 신청을 받은 플로리다주 연방법원에 12일 오후 3시(미 동부 시간)까지 공개에 동의하는 지 여부를 밝혀야 한다.

갈런드 장관의 압수수색 영장 내용 공개 요청에 민주당과 공화당 모두 환영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도널드 베이어(민주·버지나아) 하원의원은 "나는 테드 크루즈를 비롯한 상·하원에 있는 많은 공화당 의원들이 영장 내용 공개를 요청한 것에 동의한다"며 "이는 법무부가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얻는 데 매우 중요하다. 이제 공은 도널트 트럼프 코트에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yjkang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