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상향등 왜 켜" 고속도로서 보복운전 3중 추돌 40대, 집유

등록 2022.08.14 10:00:00수정 2022.08.14 10:04: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야간에 사고…더 무거운 사고 발생 가능성 있어"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안성수 기자 = 뒤따라 오던 차량이 상향등을 킨 것에 화가 나 보복운전을 한 40대에게 집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5단독 박종원 판사는 일반교통방해치상 혐의로 기소된 A(47)씨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20년 8월15일 오후 11시50분께 당직영덕고속도로 청주 방향 9.6㎞ 지점 1차로에서 자신이 몰던 K5 승용차량을 급정거해 3중 추돌 사고를 일으킨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시속 110㎞로 주행 중 후방에서 스포티지 SUV 승용차 운전자 B(31)씨가 추월을 위해 상향등을 3회가량 켜자 화가 나 차량을 세운 것으로 조사됐다. 

스포티지는 정차했지만 뒤따라오던 C(36·여)씨의 아우디 승용차는 미처 피하지 못하고 스포티지 뒷부분을 들이받았다.

충격에 밀린 스포티지는 K5 뒷부분을 추돌했다.

이 사고로 B씨와 C씨가 전치 2주의 상해를 입었다.

박 판사는 "당시 야간이었기에 더 무거운 사고가 발생할 수 있었고, 피고인 행위로 피해자 여러명이 다쳐 범정이 무겁다"면서 "다만 피고인이 잘못을 뉘우치고 벌금을 넘어서는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는 점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판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ugah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