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바이든 "루슈디 피습 충격…표현의 자유 지지"

등록 2022.08.14 09:24: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셔쿼터=AP/뉴시스] 소설 '악마의 시'의 작가 살만 루슈디(75,영국)가 12일(현지시간) 미 뉴욕주 셔쿼터 연구소에서 강연 도중 습격당해 들것에 실려 헬기로 이송되고 있다. 루슈디는 이날 오전 셔터쿼 연구소에서 열린 강연 도중 무대로 뛰어든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목을 찔려 쓰러졌다. 루슈디는 '악마의 시' 출간(1988) 후 이슬람 신성모독 논란으로 끊임없이 살해 위협을 받아왔다. 2022.08.13.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슬람 신성모독 논란을 일으킨 소설 '악마의 시'의 작가 살만 루슈디(75) 흉기 피습 사건에 대해 규탄하며 표현의 자유를 강조했다.

13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이 발표한 성명을 통해 "루슈디에 대한 악랄한 공격에 충격과 슬픔에 빠졌다"라며 "우리는 모든 미국인들과 전세계인과 함께 그의 건강과 회복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살만 루시디는 인류에 대한 통찰력, 비할 데 없는 스토리 감각, 위협이나 침묵을 거부하는 등 본질적이고 보편적인 이상을 상징한다"라며 "진실, 용기, 회복력, 두려움 없이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능력은 자유롭고 개방적인 사회의 구성 요소"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루시디와 표현을 자유를 옹호하는 모든 사람들과 연대해 깊은 미국적 가치에 대한 우리의 약속을 재확인한다"고 덧붙였다.

루슈디는 전날 미국 뉴욕에서 강연을 하던 도중 피습을 당했다.

그는 피습 직후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나, 한쪽 눈을 잃을 것으로 보이며 팔 신경이 절단되고 간도 흉기에 찔려 손상된 것으로 전해졌다.

루슈디를 흉기로 찌른 하디 마타르(24)는 2급 살인미수와 폭행 혐의로 기소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