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준석, '尹 개고기 빗댄 건 망언' 김미애 겨냥 "무엇에 씌었나"

등록 2022.08.14 12:00:50수정 2022.08.14 12:03: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李 "회견 봤으면 대통령이 개고기라 생각할 수 없어"
"당대표가 대통령에게 정책 제안 밝힌 게 폭로인가"
김미애 "자당 대통령 후보를 개고기에 빗댄 건 망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 도중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2022.08.13.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4일 '자당 대통령 후보를 개고기에 빗대는 건 결코 해서는 안 될 망언이었다'고 한 김미애 의원을 향해 "도대체 다들 무엇에 씌인건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기자회견을 보셨으면 대통령이 개고기라고 생각할 수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앞서 전날 기자회견에서 여권 인사들을 비판하는데 사용했던 '양두구육'(羊頭狗肉) 사자성어를 들며 "돌이켜 보면 양의 머리를 흔들면서 개고기를 가장 열심히 팔았고 가장 잘 팔았던 사람은 바로 저였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이 대표가 언급한 개고기가 윤석열 대통령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 대표는 "이철규 의원은 양두구육을 보고 자기가 개냐고 발끈하셨는데, 이건 기본적으로 사자성어 자체를 이해 못하신 것이니 그러려니 한다"면서 김 의원이 발언을 곡해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앞서 이날 새벽 페이스북에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당대표였던 분의 입에서 자당 대통령 후보를 개고기에 빗대는 건 결코 해서는 안 될 망언이다. 저를 비롯한 윤석열 후보를 지지했던 분들은 결코 그 생각에 동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윤 대통령께서 비록 정치에 미숙함이 있을지 모르나 국가와 국민을 사랑하는 마음은 의심할 여지가 없고 결코 개고기 비유로 비하될 분이 아니다"라며 "정치에 1도 관심 없던 분이 국민의 부름에 나오셨던 일을 잊어버리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누구의 잘못이 아니라 본인의 일로 윤리위 징계가 있었다. 왜 그에 대한 말씀은 없으신가"라며 "도서를 누비며 민심을 듣고자 노력했던 그 귀한 모습을 기억하고 있다. 그런데 지금, 누구를 위해 종을 울리셨나"라고 반문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1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법조-의료인력에 대한 보복성 폭력행위 방지대책 긴급토론회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2022.07.01. bjko@newsis.com

이 대표는 이에 대해 "일부에서 대응이랍시고 폭로 프레임이라도 잡으려고 하는 것 같다"며 "어제 제가 밝힌 사실관계는 '나는 대통령에게 독대를 통해 이러이러한 정책을 제안한 적이 있다'는 것"이라고 직격했다.

이 대표는 "당대표가 대통령에게 정책 제안을 했다고 밝히는 게 폭로인가"라며 "기껏 하루 자고 일어나서 고심 끝에 한다는 대응이 이런 식이면 사태는 해결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공교롭게도 대통령실 발표로는 대통령은 저를 만나지 않았다고 했지만, 저는 대통령께 북한방송 개방에 대해 독대해 진언한 바 있다"며 윤 대통령과 이 대표의 독대가 사실이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