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봉은사 스님, 노조원 폭행 혐의 체포...쌍방 폭행 주장

등록 2022.08.14 16:52:25수정 2022.08.15 12:11: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재훈 기자 = 서울 강남구 봉은사의 한 스님이 조계종 노조원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체포된 스님은 자신도 노조원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쌍방 폭행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전 스님 A씨와 박정규 전국민주연합노조 대한불교조계종지부 기획홍보부장을 폭행 혐의로 입건 전 조사(내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서울 강남구 봉은사에서 1인 시위를 준비하던 박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자신도 박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함에 따라 경찰은 두 사람 모두 피혐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A씨는 현행범으로 체포된 뒤 병원 진료를 요구해 석방된 상태고, 박씨는 현장에서 병원으로 이송됐다"며 "추후 두 피혐의자를 모두 순차적으로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씨가 제공한 당시 영상을 보면 스님으로 추정되는 인물 두 명이 박씨를 바닥으로 쓰러뜨린 뒤 발로 차고 욕설하는 모습이 담겼다.

박씨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징계 철회 및 복직과, 자승 스님의 총무원장 선거개입 중단, 봉은사·동국대 공직 퇴진을 촉구하기 위해 1인 시위를 준비하던 중 폭행을 당했다"며 "스님들이 인분으로 추정되는 오염물을 뿌리기도 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z@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