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의도순복음교회, 수해 가정·소외계층 긴급 지원

등록 2022.08.15 09:24: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는 지난 19~21일 말레이시아의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아시아복음화를 위한 ALS(Asia Leaders Summit) 회의와 부흥성회에 참석했다. (사진=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2022.07.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수지 기자 =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최근 집중 폭우로 수해를 입은 가정과 소외계층 가정을 지원한다.

이영훈 담임목사는 14일 주일 예배에서 "수재로 피해를 본 이들을 교구별로 긴급히 조사해 두 주 안에 피해 본 모든 이에게 재난지원금을 드리기로 했다"며 "별도로 추석을 맞아 2차 영세소상인과 어려움을 당하는 이들을 위해 50억원을 풀어 섬기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교회가 사랑을 실천하는 모범을 보일 때 세상도 교회를 보는 시선이 달라지고 주님의 은혜를 사모해 교회를 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교회는 소외계층 가정에  50억원을, 수해 가정에 긴급 재난 지원금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 계층에 속하는 영세 소상공인, 홀몸 노인, 취약 계층 생활이 어려운 장애인, 한부모 가정이고 자녀가 2명 이상인 다자녀 가정 및 대학생 등이다.

교회는 특히 청년들이 경제적 어려움으로 꿈을 포기하지 않도록 대학 재학생들에게도 장학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교회는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소외계층 가정들에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106억원을 지원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