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하리수 "남친 있지만 재혼 생각 없어"

등록 2022.08.15 09:11: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하리수 2022.08.15 (사진=푸하하TV 유튜브 캡처)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기자 = 방송인 하리수가 아픈 과거를 털어놨다.

하리수는 최근 유튜브 채널 '푸하하TV'에서 최근 부친상을 당했다는 소식을 알리며 "제가 태어날 때부터 아빠가 저를 못마땅해 했다더라"라고 운을 뗐다.

이어 "어린 시절 주위에서 예쁘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고 저 스스로도 여성스럽게 성장했다"며 "아빠는 제가 태어나기 전부터 아들을 원했는데 (그렇지 않으니) 마음에 안 들어 했다"고 말했다.

하리수는 또 "첫 번째 기획사에서 사기를 많이 당했다"며 "당시 실제로 제가 100억원 넘게 벌었다. 근데 (소속사가) 저한테는 50억원 벌었다고 얘기한 뒤 6 대 4로 나누는 식이었다"고 했다.

이어 "그러다 보니 50억원가량 정산을 받지 못했다. 이후 계약을 해지할 때 (소속사가) 하리수란 이름을 상표권 등록했다며, 다른 사람에게 하리수 이름을 돌려쓰려고 했다"며 "결국 남은 정산금을 포기하고 하리수란 이름을 제가 갖는 걸로 조정해 마무리 지었다"고 했다.

하리수는 "재혼은 안 하려고 한다. 교제 중인 남자친구는 있다. 그런데도 다른 남자들이 집적댄다"고 말했다. 활동 계획에 대해선 "올해가 데뷔 21주년이다. 음반 마무리 작업이 됐고 며칠 전에 '미스터 팡'이라는 트로트 가수의 신곡에 함께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