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도, 집중호우 응급복구에 재난관리기금 100억원 지원

등록 2022.08.15 18:25: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피해 큰 양평·여주·광주 등 3억 원씩 지원 예정

associate_pic

[군포=뉴시스] 김종택기자 = 수도권 등 중부지방에 내린 폭우로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11일 오후 경기도 군포시 산본동 저지대 주택가에서 육군 제51보병사단 예비군지휘관과 상근 예비역들이 복구작업 지원에 나서 침수가구 집기류 등 폐기물을 처리하고 있다. 2022.08.11. jtk@newsis.com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경기도가 집중호우 응급복구를 위해 재난관리기금 100억 원을 지원한다.

15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오는 16일까지 피해 정도에 따라 31개 시·군에 재난관리기금을 긴급 지원할 예정이다.

피해가 큰 양평·여주·광주 등 3개 시·군에 3억 원씩, 화성·용인·성남·하남·의왕·연천 등 6개 시·군에 1억 원씩 지원한다. 나머지 22개 시·군에는 응급복구와 선제적 대비를 위해 5000만 원씩을 지원할 계획이다.

도는 31개 모든 시·군에 모두 26억 원을 1차로 지원한 뒤 시·군별 응급복구 소요액을 파악해 74억 원을 추가로 교부할 방침이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가장 중요한 것은 이번 폭우로 피해를 입은 분들이 빠르게 일상을 회복하는 것"이라며 "신속한 응급복구를 위해 도 재난관리기금을 지원할 테니 시·군에서도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최대한 빨리 피해를 복구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8일 0시부터 15일 오전 7시까지 누적 강수량 평균 419.2㎜를 기록했다. 가장 많은 비가 내린 곳은 양평 691㎜, 여주 685.5㎜, 광주 674.5㎜ 등이다. 이 기간 내린 집중호우로 경기도에는 사망 4명, 실종 2명 등 6명의 인명피해가 있었으며 하천㎜도로 등 445건의 공공시설 피해가 발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