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안정환도 울컥하게 하는 경기에, 허재 "스포츠는 결과"

등록 2022.08.16 2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설끼리 홀인원' 농구부 예고. 2022.08.16. (사진=MBC에브리원, MBC스포츠플러스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유다연 인턴 기자 = 앞선 경기에서도 잘 따라준 농구부의 행운이 이날 경기까지 도움이 될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16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MBC 스포츠플러스 '전설끼리 홀인원'에서 축구부 안정환, 이동국, 조원희와 농구부 허재, 현주엽, 문경은의 다섯 번째 골프 대결이 공개된다. 현재 농구부는 축구부에 짜릿한 승리를 맛보며 2승 1무 1패로 앞서고 있어 이번 대결에서도 승리의 기운을 이끌어 갈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지난 방송부터 농구부는 과정에 비해 좋은 결과를 안고 가는데 이번에도 여전히 그 행운을 이어간다. 페널티 구역에 빠졌던 공이 카트 길을 타고 내려오는 샷이 등장한다. 이에 MC 김성주는 "이러고 지면 진짜 창피하다"며 농구부에 일침을 날린다.

더불어 농구부의 플레이에 안정환이 울컥한다. 안정환은 벙커와 해저드에 행으로 간 농구부를 보며 "더럽게 치네 진짜"라며 등을 돌리고 허재는 이를 인정하면서도 "스포츠는 결과다"라고 뻔뻔한 태도를 보인다.

그런가 하면 허재는 김하늘 프로도 놀란 실력에 운빨까지 더해져 농구부 에이스로 거듭난다. 그는 동생들의 대결을 관전하며 '골프 눕방'을 선보인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사장님 나이스 샷!'을 주제로 최고의 샷을 선보인 주인공에게 엄청난 상품을 준다고 해 전설들의 승리욕이 불타오르며 박진감 넘치는 대결을 펼친다는 후문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willow6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