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주 기름값 알뜰주유소 영향 커…전환 지원 등 필요”

등록 2022.08.16 17:47: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도, 16일 물가대책위원회 회의 개최
도내 유류 가격·유통 조사 결과 공유
E컨슈머, 주유소 가격 결정요인 짚어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16일 제주도청 본관 4층 탐라홀에서 2022년 제2차 제주도 물가대책위원회 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제주도 제공) 2022.08.1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뉴시스] 이정민 기자 = 제주지역 주유소에서 판매되는 석유제품 가격이 정해지는 데 알뜰주유소의 영향이 커 전환 지원 등 확대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6일 오후 도청 본관 4층 탐라홀에서 ‘2022년 제2차 제주특별자치도 물가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제주지역 경유·휘발유 가격 및 유통 조사 결과를 공유했다.

조사를 맡은 (사)E컨슈머 에너지석유시장감시단 측은 도내 주유소 가격(기름값) 결정 요인에 있어서 알뜰주유소를 짚었다.

이에 따르면 도내 주유소 194개 중 알뜰 주유소는 15개소다. 제주지역 주유소는 대리점과 주유소 간 수직계열화로 경쟁요인이 적은데 알뜰주유소와 인접한 주유소가 많아 영향을 받는다는 것이다.

감시단 측은 알뜰주유소와의 가격을 맞추는 현상이 있다고 피력했다. 지난 15일 오전 도내 전체 주유소의 40% 이상의 휘발유 가격이 1ℓ 당 1840원인데 이는 제주시농협 알뜰주유소 가격이 1840원으로, 주변 주유소의 가격도 1840원으로 책정됐다는 것이다.

감시단은 2020년 이후 가격이 가장 비쌌던 지난 6월 30일을 놓고 볼 때 알뜰주유소와 셀프주유소의 판매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경쟁변수로 휘발유는 최인접주유소의 거리가 멀수록 가격이 비싸고 경유는 알뜰주유소 반경 1㎞ 이내 주유소의 가격이 저렴했다고 부연했다.

감시단은 정책제안에서 알뜰주유소 및 농협알뜰주유소의 가격 결정이 도내 주유소 가격에 큰 영향을 주는 것으로 판단, 알뜰주유소로의 전환을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대리점을 통한 일종의 ‘담합’이 존재하는 것으로 보여 석유시장 가격 모니터링을 통해 시장에 ‘시그널’을 줄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추석 물가 안정 대책도 논의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73jm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