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아메리칸항공, 초음속 여객기 20대 구매 및 환불 불가 보증금 지급 합의

등록 2022.08.16 22:07: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유나이티드 항공 15대 구매 이후 미국서 2번째
뉴욕-런던 노선 3시간30분 걸려…요금 526만∼657만원 예상
2029년 첫 비행 계획…회의론자들 "무리한 일정" 의문 제기

associate_pic

[AP/뉴시스]붐 슈퍼소닉이 2029년부터 비행을 시작할 계획인 초음속 여객기 '오버추어'(Overture)의 비행 상상도. 미 아메리칸 항공(AA)이 16일 최대 20대의 초음속 제트기를 구매하기로 합의, 아직 비행 계획만 수립돼 있을 뿐 몇 년 뒤에나 비행이 가능한 초음속 항공기에 환불이 되지 않는 보증금을 내기로 했다. 2022.8.16

[댈러스(미 텍사스주)=AP/뉴시스]유세진 기자 = 미 아메리칸 항공(AA)이 16일 최대 20대의 초음속 제트기를 구매하기로 합의, 아직 비행 계획만 수립돼 있을 뿐 몇 년 뒤에나 비행이 가능한 초음속 항공기에 환불이 되지 않는 보증금을 내기로 했다.

AA와 초음속 제트기 제조업체 붐 슈퍼소닉 모두 AA가 지급할 보증금 규모를 포함한 세부적인 재정 사항을 밝히지 않기로 했다. AA는 지난해 유나이티드 항공이 '오버추어'(Overture)로 불리는 초음속 항공기 15대 구매에 이어 붐 슈퍼소닉의 2번째 미국 고객이 됐다.

비싼 항공요금 때문에 성공하지 못한 영국-프랑스 초음속 여객기 콩코드의 마지막 비행 이후 20년 가까운 시간이 흘렀다. 붐 슈퍼소닉의 블레이크 숄 최고경영자(CEO)는 그러나 2029년 첫 비행에 나설 오버추어는 (콩고드와)다를 것이라고 자신했다. 오버추어는 뉴욕에서 런던까지 3시간30분이면 비행하는데 요금은 4000∼5000달러(526만∼657만원)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숄 CEO는 "오버추어의 운항 노선에는 매년 수천만명의 승객이 비즈니스석을 이용하고 있다. 항공사들이 수익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회의론자들은 그러나 붐 슈퍼소닉의 야심찬 시간표에 의문을 제기한다. 특히 기존 제조업체 보잉이 연방항공청(FAA)dml 승인을 받고도 (초음속)항공기를 구입하거나 심지어 개조하는 데에도 오랜 시간이 걸린 점에 비추볼 때 더욱 그렇다.

붐 슈퍼소닉은 오버추어 개발 비용이 60억∼80억 달러(7조8780억∼10조5040억원)가 될 것이라고 말한다. 오버추어의 가격은 2억 달러(2626억원)이지만 다른 제조업체들은 항공사들에 대대적인 할인을 해주고 있다.

게다가 붐 슈퍼소닉은 롤스로이스 등과 엔진 제조 문제를 협의하고 있지만 아직 엔진 제조업체를 갖추지 못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