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일 의원들, 국무부 초청으로 내주 DC 합동 방문(종합)

등록 2022.08.17 00:05:50수정 2022.08.17 01:0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무부 공공외교 프로그램 일환…양국 현안 의견 교환할 듯

associate_pic

[워싱턴DC=AP/뉴시스]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국회의사당의 모습. 2022.08.14.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한국과 일본 국회의원들이 미국 국무부 초청 일환으로 내주 워싱턴DC를 방문한다. 양국 관계 회복을 희망하는 국무부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15일(현지시간)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내주 한국과 일본 국회의원들이 워싱턴DC에 모여 미국 국무부의 '국제방문자리더십프로그램(IVLP)'에 함께 참여한다. IVLP는 국무부가 오래 행해 온 공공외교 프로그램으로, 매년 총 5000여 명의 국제 방문객이 참여한다고 알려져 있다.

주로 전 세계 미국대사관이 추천하는 이들을 중심으로 참가자가 결정된다. 주제별·지역별로 매년 다양한 프로그램이 추진되며, 각국의 입법·행정부 관계자들은 물론 기업·경제 분야, 문화 분야 관계자 등 참가자 범위도 폭 넓다.

국민의힘에서 정진석·김석기·김정재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한정·이재정 의원이 참석을 염두에 두고 최종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에서는 겐마 켄타로 입헌민주당 중의원 의원, 시게토쿠 카즈히코 입헌민주당 중의원 의원, 야마시타 타카시 자민당 중의원 의원이 온다.

IVLP는 국무부 프로그램이지만, 각 커리큘럼에 따라 미국의 다른 주요 부처·기관 방문·면담 일정도 포함된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한·일 양국 의원들도 미국 의회를 비롯해 백악관·국무부 등 관계자들을 두루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과 일본 의원들이 동시 참여하는 이번 프로그램 구성을 두고 일각에서는 한·일 관계 개선을 희망하는 조 바이든 행정부 의지가 반영됐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바이든 행정부는 그간 한·일 관계 개선을 바란다는 입장을 꾸준히 피력해 왔다.

이와 관련,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 대북 구상과 관련, "미국·한국·일본 간 강력하고 효과적인 삼자 관계는 우리 공동의 안보, 공동 이익 증진, 자유·민주주의 수호, 인권 보전 등에 핵심"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방미 일정은 20~27일로, 통상 IVLP 분야별 프로그램이 시작되면 참가자들은 전 일정을 함께한다. 이 때문에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한·일 의원들이 자연스레 양국 간 다양한 현안에 관해 서로 의견을 나눌 수 있으리라는 전망이 나온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