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野 고영인, '당헌 80조' 개정에 "자칫하면 또 민심 이반…신중해야"

등록 2022.08.17 09:10: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울·부산 보궐선거 대참사 되풀이 과정 다름없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지난 7월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대회에서 고영인 최고위원 예비후보가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고영인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는 17일 전당대회준비위원회에서 의결된 당헌 제80조 개정안을 두고 당내 이견이 나오는 데 대해 "자칫하면 또 민심 이반이 일어날 수 있는 사안이기 때문에 매우 신중해야 된다"고 밝혔다.

고 후보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지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때 우리가 무리한 당헌 개정을 통해 후보를 냈고 사실은 대참사를 빚었다. 지금 이 논의는 이것을 다시 되풀이하는 과정이나 다름없다 이렇게 심각하게 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석열 정부가 자신들의 지지율 하락이나 여론 환기를 위해 정치 탄압하려고 할 때 우리가 힘을 모아 맞서야 되고 방어하는 건 맞다"면서도 "국민들의 민심을 잘 생각해야 되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우리가 그때를 반면교사 삼아야 된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래서 오늘 비대위에서도 이 부분에 대해서는 숙고해주기를 기대 내지, 촉구한다"며 "재선, 3선 의원들도 (의견을) 모으는데 개정에 대한 부정적 기류가 좀 강하다 이런 얘기는 들었고 초선 의원들도 신중하게 의견을 모으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현재 당헌으로도 우리가 충분히 대응하고 국민 신뢰를 받으면서 할 수 있다"며 "약간의 부분적인 손질이 필요하다면 (개정안대로) 1심 판결 후에 당무가 정지되는 것이 아니라, 그전 한 달간 윤리심판원에서 (직무 정지)이게 정치 탄압이냐 이런 것들을 잠깐 점검하는 그 부분만 해석만 잘해주면 될 것 같다"고 했다.

전당대회 흐름과 관련해선 "지금은 권리당원 투표가 전개되고 있는데 이 성격이 인지도나 또 약간 인기 투표적 성격이 좀 있다"며 "이번 호남에서 한쪽으로 너무 쏠리거나 인기 중심의 투표가 되지 않는 그런 메시지를 결과에서 보여주지 않을까 이런 부분이 있다"고 봤다.
    
또 "경기도에서 오랫동안 정치 활동을 해 온 것, 그다음에 전국대의원 30%가 마지막 날 남아 있다"며 "정치인의 여러 가지 잠재력 이런 부분들도 평가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는 좀 더 자신 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