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강타 "SM, 2009년 韓 엔터 기업 처음 유튜브 채널 개설"

등록 2022.08.17 17:40: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NCT 태용과 '구글 포 코리아' 스피커
SM, 유튜브와 K팝 뮤비 '리마스터링 프로젝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NCT 태용, 강타. 2022.08.17.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2000년 H.O.T. 베이징(北京) 콘서트를 잊을 수가 없다. 당시 콘서트가 현지 언론에 집중 보도되면서 '한류'라는 단어가 알려졌다. '한류'를 통해 많은 가수들이 해외 시장에 진출하고 활약하면서 지금의 K팝에 이르게 됐다고 생각한다."

중화권 한류에 불을 지핀 1세대 아이돌 그룹 'H.O.T' 메인보컬 출신 강타가 17일 온라인으로 열린 '구글 포 코리아(Google for Korea)'에 스피커로 나섰다.

'유튜브와 K팝의 동반 성장사'를 주제로 한 발표에서 그는 "현재 K팝은 세계적으로 하나의 장르로서 인정받고 있다. 한국에서 음악을 발표해도 전 세계인이 들을 수 있는 만큼 아티스트들의 활동이 세계적인 주목을 받는 모습을 보면서 K팝의 위상이 높아졌다는 것을 느낀다"고 자부했다.

또 강타는 "SM은 2009년 한국 엔터테인먼트 기업 최초로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고, 전 세계 팬들이 함께 SM의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활용해 왔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리고 "SM은 작년부터 유튜브와 함께 과거에 공개됐던 K팝 뮤직비디오들을 디지털 플랫폼에 맞춰 선보이는 '리마스터링 프로젝트'를 통해 전 세계 팬들에게 K팝의 역사와 성장 과정을 알리는 의미 있는 작업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강타와 함께 스피커로 나선 그룹 'NCT' 멤버 태용은 K팝의 글로벌 진출 과정에서 유튜브의 역할에 대해 짚었다. 그는 "유튜브는 전 세계 팬들과 아티스트를 연결시켜주는 가교 역할을 한다고 생각한다. 팬들은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아티스트들의 모습을 볼 수 있고, NCT를 몰랐던 분들은 우연한 계기로 유튜브 영상을 보고 관심이 생길 수 있다"고 봤다. "유튜브는 전 세계적으로 K팝 아티스트들을 더 많이, 그리고 더 멀리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강타는 "앞으로도 유튜브를 통해서 여러 방면으로 팬분들과 소통하고 싶다"고 바랐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