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음주 후 한강 실종 20대, 수색 사흘째 숨진 채 발견(종합)

등록 2022.08.17 17:59:37수정 2022.08.17 18:20: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후 2시께 실종된 20대 추정 남성 시신 발견
병원으로 이송…지문감정 결과, 실종자와 일치
경찰, 지난 15일 오전 5시께 실종 신고 접수
최근 집중호우 여파로 수색 작업에 어려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집중호우로 인한 한강 수위 상승으로 지난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이 침수돼 있다 2022.08.11.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준호 신재현 기자 = 친구들과 함께 술을 마신 뒤 한강에 들어가 실종된 20대 남성의 시신이 수색 사흘째 발견됐다.

17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후 1시52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 나들목 한강 인근에서 입수 추정 장소로부터 240m 지점에서 20대 남성 A씨로 추정되는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 관계자는 "강남경찰서 실종팀, 한강경찰대, 소방, 헬기, 드론, 수중드론 등을 동원해 합동 수색 중 물 위에 신체 일부가 떠오르는 것을 발견해 인양했다"고 전했다.

사체는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고, 지문감정을 시행한 결과, 실종자 A씨와 일치한다는 통보를 받았다. 또 검안의 소견은 익사추정으로 골절 등 외상의 흔적은 없었다. 향후 부검 여부는 그간 수사 사항과 유족 의견을 종합해 결정할 예정이다. 

경찰과 소방 등은 지난 15일 오전 5시16분께 A씨가 강물에 빠져 실종됐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수색 작업을 진행했다.

A씨는 인근 아파트에서 친구 2명과 술을 마신 뒤 취한 상태에서 한강 둔치를 찾았고, A씨가 한강에 들어간 모습을 목격한 친구 B씨가 주변 행인에게 신고를 부탁했다고 한다.

다른 친구 1명은 A씨를 구조하려 한강에 들어갔지만, A씨를 발견하지는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강남경찰서는 A씨가 한강에 들어간 경위 등을 조사하기 위해 함께 있던 친구 2명과 신고자 1명에 대해 조사를 진행했고, 이들이 방문했던 식당과 친구의 집 등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했다. 그러나 특별한 범죄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한강경찰대, 소방 드론, 기동대까지 투입해 수색을 진행했으나 최근 집중호우 여파로 한강 물이 불어 수색 작업에 어려움을 겪은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o22@newsis.com, ag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