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터키- 이스라엘, 4년 만에 대사관 재개에 합의

등록 2022.08.18 07:42: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에르도안, 라피드 이스라엘총리 17일 전화회담에서
2018년 이후 대사교환은 처음
올 3월 '이'대통령 14년만에 터키 방문, 관계개선

associate_pic

[이스탄불=AP/뉴시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3월31일(현지시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제안했다. 3월29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5차평화협상에서 연설하는 에르도안 대통령. 2022,04,01.

[서울=뉴시스] 차미례 기자 =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대통령과 이스라엘의 야이르 라피드 총리가 17일(현지시간) 전화회담을 가진 뒤에 두 나라가 2018년 이후 4년만에 다시 대사를 교환하기로 했다고 터키 국영통신이 보도했다.

전화 통화중 에르도안 대통령은 최근의 두 나라의 관계 개선을 축하하면서 지난 3월 아이작 헤르조그 이스라엘 대통령이 터키 수도 앙카라를 방문,  터키 대통령궁에서 회담을 가진 것이  "상호 존중"과 이견 해소에 큰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헤르조그 대통령은 당시 에르도안 대통령과 공동 기자회견에서  터키와의 관계 개선을 강조하면서 "우리는 모두 신앙의 아버지 아브라함의 자손"이라고 말했다.

에르도안 대통령도 "헤르조그 대통령의 역사적 방문이 오랫동안 긴장된 양국 관계에 전환점이 될 것"이라면서 상호 관심과 정치적 대화를 복원시키는 것이 공통의 목표라고 말했고 대사급 관계의 회복이 급히 진행되었다.

에르도안이 이스라엘과 에너지 분야에서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듯 지중해 동부에서 이스라엘이 개발한 천연가스를 터키를 경유해 유럽으로 운송하는 방안 등도 협의되었다.

이스라엘은 그동안 동지중해에서 개발한 천연가스를 그리스, 키프로스를 거쳐 해저 가스관으로 유럽에 수송하는 사업 방안을 추진해왔으며 터키도 자국 가스관 활용을 거론하는 등 관심을 표명해왔다.

특히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러시아산 에너지 제재가 나오면서 일부 대체재 역할을 할 이스라엘 천연가스의 추가 가스관 확보가 주목된다.

이스라엘과 터키 관계는 2010년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봉쇄 당시 인도주의 지원에 나선 터키 구호선을 이스라엘이 공격해 활동가 10명이 숨지면서 상호 대사 소환까지 할 정도로 악화했다.

양국은 2016년 대사를 다시 부임시켰으나 2018년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인정하고 미 대사관을 그곳으로 이전하고 가자지구 접경에서 팔레스티안인 수십명이 이스라엘에 의해 사망하면서 다시 나빠졌다. 이후 양국은 서로 대사를 부임시키지 않았다.

그러다가 터키가 그리스 등 주변국들과 마찰로 지역에서 점차 고립되고 조 바이든 미 행정부와 사이도 좋지 않은데다 국내적으로 경제가 침체되면서 에르도안 대통령은 대외 관계 회복 행보에 나섰다.

그는 지난해 7월 취임한 헤르조그 대통령에게 축하 인사를 건네고 이후 전화통화를 몇 차례 갖는 등 공을 들여 올해 터키방문을 성사시켰다. 

헤르조그 대통령도 이에 부응해 '평화와 협력'이라는 터키어가 동체 옆면에 쓰인 비행기를 타고 터키를 방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