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가스값 14년만 최고치는 배부른 소리…유럽은 7배 더 비싸

등록 2022.08.18 14:33: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미국, 100만BTU(열량단위) 당 9.33달러 거리 때
유럽, 100만BTU 당 약 70달러 수준서 거래 돼

associate_pic

러시아 가스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미국의 천연가스 가격이 1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유럽은 이보다 7배나 더 비싸게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전날 미국 천연가스 9월물 선물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7% 급등한 100만BTU(열량단위) 당 9.33달러를 기록했다. 종가 기준 2008년 8월1일 이후 최고치다.

이 가격은 17일 한풀 꺾였지만, 6월 말 대비 약 70%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미국 경제가 대부분 폐쇄된 2020년 6월 1.48달러와 비교하면 무려 525% 상승한 것이기도 하다.

미 전역 대부분 폭염으로 냉방 수요가 급증한 것이 가격 상승을 주도하고 있다. 겨울엔 난방 수요로 또 다시 가격이 오를 수 있다. 미국에서 천연가스는 전력망의 주요 연료 공급원일 뿐만 아니라 가정의 가장 인기 있는 난방 방식이다.

그러나 유럽에 비하면 배부른 소리다.

유럽은 러시아의 공급 축소로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태다.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재고가 바닥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에너지 비용이 치솟으면서 유럽 대륙 경제가 침체에 빠질 수 있다는 경고음도 울린다.

실제 유럽 천연가스 가격은 전날 100만BTU 당 약 70달러 수준에서 거래됐다. 미국의 7배에 달한다.

러시아 국영 가스기업 가스프롬이 "올 연말 유럽의 가스 가격이 지금보다 60% 상승할 수 있다"고 경고한 것이 시장 심리를 더욱 얼어 붙게 만들었다.

미국은 러시아 가스 공급 부족 여파를 완화하기 위해 유럽에 액화천연가스(LNG) 수출을 확대했다. 분석가들은 이것이 미국 가스 위기의 주요 요인은 아니더라도, 가격 상승에 일부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CNN은 "미국 천연가스의 더 큰 문제는 재고(비축량)가 역대 평균치보다 낮아 완충 장치가 부족하다는 것"이라며 수요를 따라가기 위해 공급을 늘려야 한다는 전문가의 조언을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