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나이지리아 예술가 니케,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앞장선다

등록 2022.08.18 15:33: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니케 오쿤다예. (사진=주나이지리아 한국문화원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나이지리아의 유명 예술가 니케 오쿤다예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홍보에 앞장선다.

18일 주나이지리아 한국문화원에 따르면 니케는 지난 10일 라고스에서 열린 위촉식에서 부산세계박람회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니케는 나이지리아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예술가다. 8000점 이상의 예술 작품을 보유한 니케 갤러리를 운영하고 있다. 서아프리카에서 가장 큰 규모의 갤러리다.
associate_pic

니케 오쿤다예 부산세계박람회 홍보대사 위촉식. (사진=주나이지리아 한국문화원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니케는 2000년 독일 하노버 세계박람회에서 나이지리아의 파빌리온을 직접 설계하는 등 세계박람회와 국제행사에 대한 경험이 풍부하다. 지난 3월에는 세계 여성의날을 맞아 주나이지리아 한국대사관에서 미술 전시회를 개최하는 등 한국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김영채 주나이지리아 대사는 "니케 관장은 과거 나이지리아 내에서 여성에 대한 차별이 심한 시절 활동을 시작, 본인의 능력으로 지금의 자리까지 올라온 입지전적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김 대사는 이어 "니케 관장의 성장 과정은 한강의 기적을 이눠낸 우리나라의 경제 성장 과정과 비슷한 면이 있다"며 "홍보대사 임명으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홍보활동이 나이지리아 뿐만 아니라 서부 아프리카 지역까지도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니케 오쿤다예 부산세계박람회 홍보대사 위촉식. (사진=주나이지리아 한국문화원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위촉식에는 나이지리아 유력 예술가와 언론인, 우리 기업인 등 약 70여명이 참석했다.

문화원은 이 자리에서 부산세계박람회 홍보영상 등을 통해 한국과 부산을 소개하고, 참석자들에게 한국의 라면·스넥·음료 등을 제공, 한국 문화를 알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