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예술청' 뭐길래?…서울문화재단 VS 예술인 갈등 격화

등록 2022.08.18 17:59:23수정 2022.08.18 18:39: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예술인들, 예술청정상화를위한공동대책위원회 출범
"서울시 조직개편 방관...독립성·자율성 침해 위험"
서울문화재단 "위상 변화 없다...8인 정원도 유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18일 열린 예술청 정상화를 위한 공동행동(공대위) 발족 기자회견. (사진=예술청정상화대책회의 제공) 2022.08.1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민관협치로 운영되는 서울문화재단 예술청의 조직개편을 두고 예술인들과 재단의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예술인들은 조직개편을 즉각 철회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라고 요구했고, 서울문화재단은 예술청의 독립성과 자율성에 변화가 없다며 의견이 맞서고 있다.

예술인들은 18일 서울 종로구 서울문화재단 대학로센터 앞에서 '예술청 정상화를 위한 문화예술인 공동행동(공동대책위원회)'을 출범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서울문화재단은 경영 효율성을 제고한다는 명목으로 예술청의 공동운영 주체인 예술인들과 일체 협의없이 예술청 지위를 격하시키는 독선적 조치를 단행했다. 이로 인해 예술청의 가치와 규범이 훼손되고, 독립성과 자율성 침해의 위험이 초래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제의 저변에는 참여민주주의와 문화예술 거버넌스에 대한 서울시 문화행정의 몰이해, 무감각이 자리잡고 있다. 서울시는 문화예술인 생존과 권리, 권익을 보호·증진하는 협치의 거점으로 예술청을 개관했음에도 불구하고, 예술청의 근간을 무시한 조직개편을 방관해 문화협치의 역행을 불러일으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울문화재단 이창기 대표는 민관협치를 무시하고 무력화한 조치들에 책임지고 사과하라"며 "예술청을 비롯한 민관협치 조직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보장하는 운영 발전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주권자 예술인 연대도 지난 15일 성명을 통해 일방적인 조직개편이라며 이를 철회하고 참여 예술인들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문화재단도 이날 입장문을 통해 "조직개편으로 인한 예술청 위상의 변화는 없다. 재단 소속 당연직 예술청장은 '대학로센터실장'이 동일하게 겸임한다. 예술청팀 8인의 정원 규모도 축소 없이 유지돼 이전과 다름없는 사업 추진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예술청 운영방식에 관한 지적사항들을 받아들여 개선해나가고 있다. 지난해 시의회와 재단 내부감사에서 지적된 공동운영단 용역계약의 월급제 지급방식과 예산편성과목 문제, 의사결정권한을 가진 공동운영단이 소관 사업에 직접 참여하는데 따른 이해충돌 우려가 있다는 점 등을 인지하고 개선 노력 중이다. 또 종합적인 민관 거버넌스 발전방향을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문화재단은 지난달 18일 조직개편을 시행하면서 예술청운영단과 극장운영단을 대학로센터실로 통합했다. 이후 예술인들은 민관협치 취지에 어긋난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고, 서울문화재단은 예술청과 공동운영단의 위상 변화가 없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민관협치형 예술공유 플랫폼인 예술청은 지난 2016년 서울시의 '서울예술인플랜' 정책 일환으로 논의가 시작됐다. 2019년 민관협치 운영체계를 확정했고, 지난해 1기 공동운영단을 발족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