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WSJ "월가, 연준 금리인상 의지 '허풍' 베팅"…연준 인사들은 일축

등록 2022.08.19 15:11: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시장 빠르게 반등…"연준 내년 금리 인하로 전환" 기대
월가 일각 경계…연준 정책 전환 불확실성 아직 커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 의장이 27일(현지시간) 워싱턴 연준 청사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2022.07.28.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월가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계속된 금리인상 의지에 대해 허풍이라고 간주하며 베팅하고 있지만, 월가의 판단이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1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지적했다.

WSJ 보도에 따르면 연준의 상반기 금리 인상에 충격 받았던 시장이 빠르게 반등하고 있다. S&P500 지수는 6월 중순 최저치보다 17% 상승했다. 벤치마크인 미국 10년 만기 국채 금리는 6월 최고치보다 0.5%포인트 넘게 떨어졌다.

이번 반등은 인플레이션이 정점에 달했고, 연준이 내년 중 금리 인상에서 인하로 전환할 것이라는 투자자들의 기대가 반영된 것이다.

그러나 이같은 기대에 연준 고위 인사들은 매파적 발언을 쏟아내며 일축하고 있다.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지난주 "나와 시장이 단절돼 있다"라며 "향후 6~9개월 내 금리 인하를 시작할 것이란 예상은 현실적이지 않다고 경고했다.
 
WSJ는 수십년동안 투자자들은 연준이 시장 붕괴를 방어해주는 '연준 풋'을 기대해왔기 때문에 이런 반응을 보인다고 진단했다.

1987년 블랙먼데이 사태, 1998년 러시아 금융위기, 2000년대 초 닷컴버블 등 격변기에 빠르게 연준은 금리 인하에 나선 바 있다.

연준은 지난 3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한 이래 5월 0.5%포인트, 6월과 7월 각각 0.75%포인트씩 올렸다.

상반기 미국 주식은 1970년 이후 최악의 타격을 입었지만,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지난달 기자회견에서 금리 인상 속도를 늦출 수도 있다고 시사한 데 투자자들은 주목했다.

그러나 반등에 대한 회의론자들은 최근의 주가 상승을 경계하고 있다. 인플레이션이 정점에 달해도 연준이 시장 기대만큼 빠르게 정책을 전환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다.

최근 연준의 금리 인상에도 물가 상승률이 연준의 목표치인 2%로 언제 되돌아갈지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다. 웨이 리 블랙록 글로벌 수석투자전략가는 "시장이 스스로 앞서가고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WSJ는 "시장의 회복이 연준의 업무를 더욱 어렵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최근의 시장 랠리는 경제 자금 흐름을 긴축할 수 있을 만큼 금리를 인상해 지출을 줄이고 인플레이션을 억제하려는 중앙은행의 목표에 어긋나기 때문이다.

짐 폴슨 로이트홀드그룹 수석 투자전략가는 "연준이 오늘날 매우 매파적이라는 사실이 그들이 몇달 내 비둘기파적 태도를 취할 수 없다는 걸 의미하지는 않는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연준이 몇달 내 인플레이션에 어떻게 반응할 지 예측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며 "우리는 모두 예측할 수 없는 야수를 상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