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익산시, 4대 종교와 함께 치유 순례 프로그램 운영한다

등록 2022.08.19 14:49: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익산=뉴시스] 강명수 기자 =전북 익산시가 4대 종교의 문화와 함께 지역 대표 관광지를 즐길 수 있는 치유 순례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사진은 19일 정헌율 시장이 개신교, 불교, 원불교, 천주교 등 4대 종교 대표 등과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이다. (사진 =익산시 제공) 2022.08.1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익산=뉴시스] 강명수 기자 = 전북 익산시가 4대 종교의 문화와 함께 지역 대표 관광지를 즐길 수 있는 치유 순례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익산시는 19일 종교문화 치유 순례 프로그램인 ‘다이로운 익산여행’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4대 종교 대표자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는 익산시와 개신교, 불교, 원불교, 천주교 등 4대 종교 대표와 지역 여행 코스 중 하나인 아가페 대표 등이 참여했다.

다이로운 익산여행은 4대 종교 순례길과 지역의 대표 관광지를 함께 여행하는 프로그램이다.

시는 지난 6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한 사업에 ‘버리고, 비우고, 채우는 다이로운 익산여행’으로 공모해 선정됐으며 국비 9000만원을 지원받아 이번 프로그램을 추진하게 됐다.

이번 프로그램은 순례길 위주로 진행하는 당일 코스와 삼기면 죽청마을 대파니 힐링팜 등 마을에서 운영하는 민박업체를 활용해 지역 대표 관광지를 여행하는 1박2일 프로그램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협약에 따라 각 종교 대표자는 관광객들에게 종교문화와 음식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시는 이번 여행 프로그램을 통해 4대 종교단체의 다양한 역사와 문화를 배우는 것은 물론 치유와 힐링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4대종교의 성지가 모두 위치해 있는 우리시에서 화합과 소통을 통해 국내 대표 종교문화 도시로 거듭나길 바란다”며“익산을 찾는 관광객들이 다이로운 익산여행을 통해 일상을 되돌아 보고 삶의 여유와 활력을 재충전하는 뜻깊은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mist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