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글로벌 해운 운임, 10주 연속 하락…3500선도 깨져

등록 2022.08.19 19:59: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주비 132.84포인트 내린 3429.83
2021년 5월 14일 이후 최저수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2만4000TEU급 ‘HMM Hamburg(함부르크)’호가 만선(滿船)으로 출항, 지금까지 누적 운송량 총 301만1,054TEU를 기록했다. (사진=HM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글로벌 컨테이너 해운 운임이 10주 연속 내렸다. 장기간 하락세가 이어지면서, 운임 지수는 3500선 아래로 떨어졌다.

20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지난 19일 기준 글로벌 해운운임 지표인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전주 대비 132.84포인트 내린 3429.83을 기록했다.

SCFI는 지난 1월 사상 첫 5100선을 돌파하며 정점을 찍은 뒤 17주 연속 하락했다. 이후 낙폭을 줄여가다 지난 5월20일 18주만에 반등한 뒤, 6월10일까지 4주간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또 다시 10주 연속 내리며 지난해 5월 14일 이후 1년3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남미 노선을 포함한 7개 노선에서 내렸다. 유럽 노선은 1TEU당 4788달러로 전주 대비 183달러 하락했다. 지중해 노선은 150달러 내린 5483달러를 기록했다. 중동 노선은 2231달러로 141달러 떨어졌다. 호주·뉴질랜드 노선도 49달러 하락한 2853달러를 기록했다. 남미 노선은 8965달러로 249달러 내렸다.

미주 서안 노선 운임은 371달러 하락한 1FEU(길이 12m 컨테이너)당 5782달러를 기록하며 최대 하락폭을 보였다. 미주 동안 노선은 8992달러로 114달러 떨어졌다.

업계는 코로나19 이후 비정상적으로 높았던 운임 지수가 정상 수준으로 돌아가는 과정으로 판단하고 있다. 여기에 글로벌 인플레이션으로 화물 수요가 줄고 경기침체까지 겹치며 운임 하락세가 장기간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국해양진흥공사는 "전 세계적 인플레이션 압력 및 세계 각국의 금리 인상 기조가 글로벌 경제에 불확실성을 가중시키며 운임 하방 압력이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SCFI가 연초 대비 약 30% 하락함에 따라, 북미 일부 수입 업체는 장기 계약 운임 조정 및 스팟 운임을 통한 선적을 검토 중이다"고 부연했다.

한편, SCFI가 2009년 10월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2020년 중반까지 최고치는 2010년 7월2일 기록한 1583.18포인트다. 하지만 지난 2020년 9월부터 물류 수요가 증가하며 지수는 끝없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그 결과 지난해 4월 말엔 3000포인트를 넘었고 7월 중순엔 4000포인트를 돌파했다. 9월 초 4500포인트에 이어 12월에는 5000포인트를 연이어 넘어섰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