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檢, '수억원대 정치자금 수수 혐의' 야당 정치인 압수수색

등록 2022.08.19 20:58: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더불어민주당 지역위원장 지낸 이모씨
2019년부터 3년간 수억원 받은 혐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서울 중앙지방검찰청. 2021.05.12. chocrystal@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검찰이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야당 정치인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 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1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김영철)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이상현)는 지난 18일 더불어민주당 지역위원장을 지낸 이모(59)씨 및 관련자들의 주거지와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이씨는 2019년부터 3년간 한 사업가로부터 수억원대 금품을 받아,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알선수재)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씨가 금품을 수수하는 과정에서 사업 편의를 봐달라는 등의 청탁을 받았는지 조사하고 있다. 

이 밖에도 이씨는 해당 사업가의 지인으로부터 현금 뿐 아니라 고가의 선물도 받았다는 폭로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이씨를 직접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