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용호, 與 원내대표 출마 선언…주호영 합의 추대 '불발'

등록 2022.09.15 10:48:26수정 2022.09.15 15:21: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주호영, 경선 참여 여부 장고 돌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인수위사진기자단 = 이용호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정무사법행정분과 간사가 25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로 출근하고 있다. 2022.04.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친윤계 재선 국회의원인 이용호 의원이 15일 국민의힘 원내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이 의원이 출사표를 던지면서 당 일각에서 제기된 주호영 전 비상대책위원장 합의 추대론은 힘을 잃을 것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국민의힘이 전날 원내대표 후보자 선출을 위한 선거관리위원회를 출범한 이후 처음으로 출마를 선언한 후보가 됐다.

이 의원은 국민의힘에서 유일한 호남 지역구 국회의원이라는 상징성을 갖고 있다. 이 의원은 지난 대선 기간 국민의힘 입당 당시 윤석열 대통령 후보로부터 '천군만마를 얻은 기분'이라는 환영을 받았고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정무사법행정분과 간사라는 역할을 부여 받았다. 친윤계 의원들이 주축이 돼 출범을 준비 중인 '민들레 모임' 공동 간사를 한때 역임했다.

이 의원은 정진석 비대위원장과도 친분이 있다. 정 위원장은 호남 몫 비대위원으로 이 의원을 인선하려고 했지만 이런저런 이유로 고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의원이 출마선언을 하면서 친윤계를 중심으로 제기됐던 주 전 위원장 합의 추대론은 힘을 잃을 것으로 보인다. 친윤계 일각에서는 주 전 위원장 합의 추대가 '윤심(윤석열 대통령 의중)'이라는 주장을 내놓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진다.

그러나 정 위원장은 앞서 "자연스럽게 의원들의 총의가 한쪽으로 모아지면서 그런 국면이 새롭게 만들어지지 않는 한 (합의 추대는) 쉽지 않다"고 경선 원칙을 밝힌 바 있다.

반면 원내대표 선출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해소되면서 10여명에 달하는 다른 후보군들의 움직임도 빨라질 전망이다.

국민의힘 안팎에서는 5선인 주호영·조경태 의원을 필두로 김학용·윤상현·홍문표(4선), 김태호·박대출·윤영석·윤재옥·이종배·조해진(3선), 이용호(재선) 등이 자의반 타의반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원내대표 경선을 준비해온 후보군들은 주 전 위원장 합의 추대론에 경선을 통해 역량을 가려야 한다며 반대 의견을 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