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통령실 "국격 걸맞은 영빈관 신축 불가피…국회도 긴 안목으로 고민을"

등록 2022.09.16 15:45:36수정 2022.09.16 15:48: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내외빈 영접 공간 필요, 신축 불가피"
"필요성에 국민도 공감해주리가 믿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서울 용산구 옛 미군기지에 조성된 용산공원에서 보이는 대통령 집무실. 2022.06.15.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양소리 기자 = 대통령실은 용산시대의 영빈관 신축이 불가피하다고 16일 밝혔다. 예산 결정권을 갖고 있는 국회는 '긴 안목'으로 함께 고민해 달라고 요청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정부는 옛 청와대 영빈관 격의 부속시설을 건설하기 위해 예산안에 878억여원의 사업비를 편성해 국회에 제출했다.

이 관계자는 "용산 대통령실로 나온 이후 국방컨벤션센터를 비롯해 전쟁기념관, 국립박물관 등 여러 곳에서 내외빈 행사를 준비했는데 경호에 어려움이 있고, 경호 비용이 추가로 발생하게 되고, 시민 불편도 동반된다"며 "그런 점에서 국익을 높이고 국격에 걸맞은 내외빈을 영접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는, (신축이) 불가피한 측면이 있어 보인다"고 했다.

이어 "기존 청와대 영빈관을 활용할 수 있다는 얘기도 한 바 있다. 그러나 기존 청와대의 영빈관을 활용하려면 시민에게 완전 개방된 청와대를 또 부분 통제할 수밖에 없는 모순이 발생한다"며 "그런 점에서 용산 대통령 시대에 걸맞은 영빈관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그 필요성에 대해 많은 국민이 공감해주리라 믿는다"고도 말했다.

이 관계자는 "영빈관을 만든다고 하면 이건 윤석열 정부의 영빈관이 아니다. 오랫동안 대한민국을 대표는, 대한민국 정부의 영빈관인 것"이라며 "그런 점에서 국회도 좀 긴 안목을 갖고, 국격과 국익에 도움 될 수 있는 그런 대통령실 부속시설에 대한 고민을 같이했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영빈관 신축 예정 부지를 아직은 특정하지는 않았다는 게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당초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드는 비용은 400억원대로 추산됐다. 이 관계자는 "당시 밝혔던 이전 비용은 대통령실의 직접적인 이전비용"이라며 "영빈관은 대통령실 확장은 절대 아니다. 이전을 위해 쓰는 비용은 아닌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물론 국민 입장에서는 이전하지 않았으면 발생하지 않을 비용으로 생각할 수 있을 듯하다"면서도 "국익과 국격에 맞는 시설이 추가로 필요하지 않냐는 문제의식을 갖고 국회와 협의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청와대를 국민에게 개방함으로써 얻게 되는 경제적 이득도 상당하다"며 "반드시 이전에 따른 비용만 존재하는 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