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좋아하는데 안받아줘서"…신당역 사건 경솔발언 사과(종합)

등록 2022.09.16 19:06: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좋아하는데 안 받아줘서 폭력적 대응" 발언
이상훈 서울시의원 "부적절 발언 진심 사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더불어민주당 이상훈 시의원이 16일 서울시의회 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서울시 시의원이 신당역 화장실에서 발생한 스토킹 살인 사건에 대해 부적절한 발언해 논란이 일자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상훈 시의원은 16일 사과문을 배포하고 "서울특별시의회 임시회 시정질문 중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에 대한 저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신당역 사건은 절대 발생해서는 안 될 사건이었다. 저의 경솔한 발언으로 피해자와 유가족께 깊은 상처를 드린 점,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했다.

앞서 이 시의원은 이날 서울시의회 시정질문에서 신당역 살인사건을 언급하며 "동료직원이 가해를 했다. 미뤄봤을때 (가해자가 피해자를)좋아하는데 안 받아주니까 폭력적인 대응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가해자에 대해 "31살 청년이고 서울시민"이라면서 "교통공사에 들어가기 위해 취업준비를 열심히 했을 서울시민 청년이다. 피해자도 마찬가지겠다. 너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이 시의원은 "우리가 안전하고 건강하게 일하기 위해 몸의 근육과 마음의 근육이 균형있게 발달해야 한다"면서 "가해자든 피해자든 부모 심정이 어떨까. 저도 다음주에 아들이 군입대를 한다. 아버지 마음을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억장이 무너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이 시의원은 서울시 공무원들이 악성민원에 시달리는 사태를 언급하면서 서울시의 실질적인 지원과 보완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 시의원은 "재발방지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신속하게 해야한다"면서 신당역 사건을 언급한 것으로 보이지만, 가해자가 자신의 마음을 받아주지 않아서 범행을 저질렀다는 식의 발언은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서울중부경찰서는 지난 15일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20대 동료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혐의로 서울교통공사 직원 전모(31)씨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전씨는 피해자를 지속해서 스토킹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던 중이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