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24세 캐나다 배우, 母 총기 살해…종신형 선고

등록 2022.09.24 18:01:01수정 2022.09.24 18:03: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라이언 그랜댐 2022.09.24 (사진=넷플릭스 리버데일 스틸)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기자 = 모친을 총으로 살해한 캐나다 배우 라이언 그랜댐(24)이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22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밴쿠버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대법관은 그랜댐에게 2급 살인형을 적용해 종신형을 선고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주에서 2급 살인 혐의는 10~25년간 가석방 자격이 없다.

그랜댐은 지난 2020년 3월 밴쿠버 북쪽에 있는 자택에서 피아노를 연주하던 모친(64)의 뒤통수를 총으로 쏜 뒤 경찰에 자수했다. 또 사건 당시 어머니를 살해한 뒤 시신을 촬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법정에서 판사에게 "끔찍한 일 앞에서 사죄하는 것은 무의미해 보인다. 내 존재의 모든 부분에 대해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그랜댐은 영화 '좀비 펀치(2009)' '비커밍 레드우드'(2012) '웨이 오브 더 위키드'(2014) '알래스카 대지진'(2015) 등에 출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