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우주선으로 소행성 충돌'…나사, 인류 첫 지구방어 실험 성공(종합)

등록 2022.09.27 10:09:46수정 2022.09.27 10:15: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우주선 다트, 지구 밖 1100㎞ 지점서 목표 행성 정확히 충돌
외신 "역사상 처음" 성공 타전…나사 "인류 새 시대 접어들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나사가 소행성 궤적 변경을 위해 실시하는 우주선 충돌 실험이 오는 27일 이뤄진다. (사진=나사 홈페이지) 2022.9.26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지구에서 약 1100만㎞ 가량 떨어진 심우주에서 이뤄진 인류 최초 소행성 충돌 실험이 성공했다. 지구 충돌 궤도의 소행성을 목표로 향한 우주선이 정확히 충돌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의 생중계 영상에 따르면 26일 오후 7시15분(한국시간 27일 오전 8시15분) 다트(DART) 우주선이 목표 소행성인 디모르포스(Dimorphos)와 충돌했다.

나사는 지난해 11월 지구를 향하는 소행성 디모르포스를 막고자 우주선 다트를 발사했다. 우주기업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에 실려 발사됐다.

다트는 지구로부터 약 1100만㎞ 떨어진 지점을 향한 10개월간 항해 끝에 이날 충돌했다. CNN에 따르면 다트는 시속 2만1600㎞에 달하는 속도로 날아가 소행성과 충돌했다.

나사는 충돌전부터 유튜브 생중계 등을 통해 다트 우주선이 송출해 온 영상을 실시간으로 공개했다. 우주선 카메라에 잡힌 영상은 점점 커지는 소행성을 비추다가 충돌 직후 화면이 중단됐다.

이번 충돌 실험 목표는 소행성 폭파가 아닌 궤도 변경이다. 이를 통해 향후 지구를 향해 다가오는 소행성에 대해 비슷한 방식으로 궤도를 바꿔 충돌 위험성을 낮춘다는 취지가 반영됐다.
 

디모르포스는 지름이 약 160m에 달하는 소행성이다. 이와 충돌한 다트는 가로세로 길이가 각각 1.8m와 1.9m, 무게는 620㎏ 가량에 불과하다.

이번 실험에는 3억3000만달러(약 4600억원)가 투입됐다. 향후 나사가 공식으로 충돌 성공을 확인할 경우 역사상 처음으로 인류가 천체의 궤적을 바꾸게 된다.

로리 글레이즈 나사 행성 과학부문 책임자는 충돌 실험 성공 직후 "우리는 인류의 새로운 시대로 접어들고 있다"며 "이 시대는 잠재적으로 위험한 소행성 충돌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다"고 소회를 밝혔다.

외신들도 나사의 충돌 실험 성공을 긴급 타전했다. "역사적 순간"이라며 실험 성공에 의미를 부여했다. 과학기술이 발전이 새로운 국면에 진입했다고 평가했다.

CNN은 "다트 우주선이 디모르포스 소행성을 성공적으로 맞췄다. 이번 충돌은 역사상 처음"이라며 "과학은 이제 막 시작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나사 관계자는 "우리가 이겼다"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나사는 유럽우주국(ESA)과 2026년 디모르포스 충돌 현장 조사를 위한 탐사선 '헤라'를 발사할 예정이다. 이번 충돌로 디모르포스 표면에 어떤 변화가 생겼는지를 파악한다는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