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통령실, '사적발언' 논란에 "바이든 아닌 것 분명… 비속어는 본질 아냐"

등록 2022.09.27 09:43:03수정 2022.09.28 09:14: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통령실 부대변인 MBC 라디오 인터뷰
"동맹 조롱하는 듯한 뉘앙스 문장 만들어"
"100% 확정할 수 없지만 바이든은 아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이재명 부대변인이 지난 2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수석비서관 회의, 국무총리와의 주례회동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09.26.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대통령실은 논란이 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의 사적발언 논란에 담긴 단어를 100% 확정할 수는 없지만, 전문가들의 자문과 당시 정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바이든은 아닌 게 분명하다"고 거듭 밝혔다. '이xx들' 비속어 사용 여부에 관한 질문에는 "본질적인 게 아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의 발언이 "검증되기 전"에 보도된 점도 문제라고 봤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27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이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뉴욕에서 했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자 이같이 밝혔다.

논란이 된 건 지난 21일 윤 대통령이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 참석을 계기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48초 환담을 하고 내려와 참모진과 이동하면서 했던 발언이다.

언론에서는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보도됐는데, 최초 보도가 있고 약 13시간 뒤 김은혜 홍보수석이 뉴욕 현지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열어 윤 대통령은 '바이든이 쪽팔려서'가 아니라 '날리면 쪽팔려서라고 말했다고 반박했다.

윤 대통령도 지난 26일 순방 귀국 후 첫 출근길 약식회견에서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하는 건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며 '바이든'을 언급한 적이 없음을 거듭 밝혔다. 나아가 진상규명의 필요성도 언급했다.

이 부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한미동맹 훼손' 발언을 한 배경에 대한 질문에 "훼손 시도가 있었다"며 "음성분석 전문가도 특정할 수 없는 단어를 일부 언론에서 특정했다. 그 문장이 누가 보더라도 동맹관계를 훼손하고 동맹을 조롱하는 듯한 뉘앙스의 문장을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정되지 않은 단어로 인해 국민이 오해하게 만들고, 국제사회에서도 오해하게 만드는 건 굉장한 동맹훼손"이라고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바이든'이 아니라는 것은 어떻게 해서 판단하게 됐느냐는 질문에 "여러 전문가들에게 자문을 구했다"고 했다. 사회자가 '조금 전 음성전문가들로부터도 최종 판정될 수 없는 음성 내용이라 말하지 않았느냐'고 재차 묻자 "최종적으로 100% 확정할 수 없는 내용이다"라면서도 "바이든은 아닌 게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모든'이라고 표현하는 건 그렇겠지만, 확인한 전문가들로부터 들은 얘기는 '바이든'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것"이라고 재차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또한 관련 보도에 대해서도 "언론이 그 단어가 어떤 단어인지 확정해나가는 과정이 있었다면 문제가 없었다. 그런데 그런 과정 없이, 저희(대통령실)에게 확인도 없이 대통령의 발언이 기정사실화돼 자막화되고 무한 반복됐다. 이것이 문제라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기본적으로 대통령 발언은 확인되기 전까지, 정확하게 검증되기 전까지 나갈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사회자가 '영상기자가 찍은 모든 영상을 대통령실에서 확인하느냐'고 묻자 이 부대변인은 "확인한다는 게 사전검열 이런 개념을 말씀하시는 거 같은데 그런 의미가 아니다"라며 "(풀 취재) 가장 중요한 건 정확성이다. 특정 기자가 잘못 들은 게 전체 기자에게 전달되면 안 된다. 그런 점에서 녹음이나 녹취 내용을 확인하는 작업을 하는 건 당연한 거다. 모든 정부가 그렇게 해왔다"고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보도 유예를 요청한 것과 관련해서는 "공적 발언이 아니기 때문에, 그런 점에서 이 발언의 취지가 무엇인지, 내용이 무엇인지를 명확히 할 때까지는 이것을 임의로 보도해서는 안 된다는 요청을 분명히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XX들' 발언 여부에 대해 노코멘트한 이유에 대해 묻자 이 부대변인은 "비속어 논란이 본질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