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언' 1등급으로 약해졌지만…발암물질 유출 우려까지(종합2보)

등록 2022.09.29 17:00:40수정 2022.09.29 17:1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4등급 강풍에 美역대 5위로 우려…230만 정전
내륙 지나며 1등급으로…폭풍··해일 여전히 우려
오염물질 확산 우려…인산염 광산서 발암물질
실종된 이민자 20명, 여전히 수색 중

associate_pic

[포트마이어스=AP/뉴시스]허리케인 이언은 28일(현지시간) 오후 3시5분께 풍속 시속 약 249㎞의 4등급 허리케인으로 플로리다 서부 해안 포트마이어스 서쪽 섬 카요 코스타 인근으로 상륙했다. 2022.09.29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승주 기자 = 역대급 강풍에 홍수를 동반하며 무섭게 플로리다에 등장한 허리케인 '이언(Ian)'이 내륙에 접어들면서 1등급으로 약해졌다. 하지만 인명 및 재산피해가 계속될 수 있다는 경고와 함께 위험한 오염물질이 흘러나올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나온다.

28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이언은 이날 늦은 밤 1등급 허리케인으로 약화됐다"면서도 "관계자들은 여전히 위험한 폭풍으로 남아있고 일부 지역에서 물이 빠지기 시작한 만큼 위험이 있다고 경고한다"고 보도했다.

CNN은 이날 오전 11시 기준 249.44㎞의 강풍을 동반한 채 플로리다에 상륙했다고 보도했다. 5등급(252㎞) 허리케인이 되기까지 얼마 남지 않은 수준이었던 만큼 미국 본토를 강타한 5위권 내에 드는 역대급 허리케인이 될 것으로 예상됐다.

실제로 플로리다에는 강풍이 몰려들며 나무가 뿌리채 흔들리거나 집 내부까지 물에 잠기면서 내벽까지 다 붕괴되는 모습이 영상을 통해 공개됐다. 하지만 시간이 흐름에 따라 허리케인이 내륙으로 진입하면서 강도가 점차 약해진 것으로 풀이된다.

그럼에도 전문가들은 막대한 피해를 일으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는 "이언은 플로리다 북동부 대서양 연안을 향해 가고 있으며, 대재앙의 폭풍 해일과 바람, 홍수를 일으킬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카요 코스타=AP/뉴시스] 미 국립해양대기청(NOAA)이 제공한 위성 사진에 28일(현지시간) 허리케인 이언이 미 플로리다주 남서부 카요 코스타 섬에 상륙한 모습이 관측된다. 최고 시속 250㎞에 달하는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4등급 허리케인 이언으로 플로리다에는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2022.09.29.


론 드산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는 "폭풍 해일이 정점을 찍었을 수 있지만 주 전체에 피해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 정전 집계 전문 사이트 파워아웃티지(PowerOutage.us)에 따르면 현재 약 230만명이 여전히 정전 상태에 있다.

올랜도를 포함 플로리다 중부는 29일 아침 홍수의 위험도가 높다. 이언의 이동 속도가 느린 편이라 플로리다에 많은 양의 비를 뿌릴 수 있다는 점에서다.

국립허리케인센터는 "플로리다 남북부와 조지아 남동부, 사우스캐롤라이나 해안 등 중부지역에 걸쳐 광범위한 인명 피해가 예상된다"며 "중부 전역에서는 광범위하고 장기적이며 기록적인 하천 범람도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어 "29~30일에 걸쳐 플로리다 북부와 동부, 조지아, 사우스캐롤라이나 해안에서 잠재적으로 인명을 위협하는 폭풍과 해일이 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associate_pic

[나폴리=AP/뉴시스]28일(현지시간) 허리케인 이언이 플로리다 남서부에 4등급 거대한 폭풍으로 상륙했다. 플로리다주 나폴리 소방관이 장비를 운반하고 있다. 2022.09.29


폭풍 강도가 낮아졌지만 이 같은 해일과 홍수 위험도에 따라, 오염물질이 지역 내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홍수에 환경론자들이 플로리다 동쪽 인산염 광산에 있는 거대한 폐수 연못 두곳에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며 "이언은 60.96㎝의 비를 뿌리며 이곳을 지나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두 광산 모두 비료 주요 성분인 인산염의 상당부분이 생산되는 '본 계곡(Von Valley)'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이들 지역에 감당할 수 없을 만큼 비가 많이 내린다면 폐수가 탬파 지역을 비롯한 주요 수로와 이곳 전역에 식수를 공급하는 플로리다 지하수까지 유출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8일(현지시간) 허리케인 '이언(Ian)'이 플로리다에 상륙하기 몇 시간 전 이민자를 태운 보트가 침몰해 23명이 실종됐다고 미 국경순찰대는 밝혔다. (사진 = 마이매이 경찰서장 트위터 캡처)


라간 휘틀록 생물다양성센터 대변인은 "수억 리터 규모의 폐수에는 라돈과 우라늄, 라듐, 발암물질 등이 들어있다"며 "폐수가 유출된다면 녹조를 유발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이언이 플로리다에 상륙하기 몇 시간 전 이민자를 태운 보트가 침몰해 23명이 실종된 사건은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이중 3명은 구조됐으며 20명은 여전히 수색 중이다.

앞서 CBS뉴스는 월터 슬로사르 마이매이 경찰서장의 트위터를 인용해 "이민자들이 플로리다주 스톡아일랜드에 상륙했다"며 "4명의 쿠바 이민자들이 기상 악화에 배가 침몰하자 해안으로 헤엄쳐왔다"고 보도했다.

당국에 따르면 23명 중 3명은 구조됐으며, 배에 타고 있던 4명은 해안으로 헤엄쳐갔다. 28일 오후 3시30분께 해안경비대는 보카치카에서 남쪽으로 3.21㎞ 떨어진 곳에서 3명을 구조했다. 이들은 탈진과 탈수 상태를 보여 병원으로 옮겨졌다.

슬로사르 경찰서장은 쿠바에서 온 이민자 7명이 플로리다주 폼파노 해변에 상륙된 뒤 구금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위터에 "해상에서 이 여정을 시도하기 위해 목숨을 걸지 말라"며 "폭풍 해일이 지나간 뒤에도 바다상황은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