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운동화 10켤레 환불하니 매장 직원이 욕했다"...알고 보니

등록 2022.09.29 11:03:41수정 2022.09.29 11:2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네티즌들 '리셀 하려다 실패하고 환불 아니냐' 의혹

associate_pic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서울=뉴시스]김수연 인턴 기자 = 한 운동화 매장에서 환불을 요구하자 직원으로부터 욕설을 들었다는 주장이 나왔는데, 해당 소비자가 '리셀'을 시도하다 환불하려던 것 아니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부산의 한 브랜드 운동화 매장에서 운동화를 구입했다는 A씨는 지난 26일 보배드림에 '운동화 매장 직원이 욕을 했다'는 제목의 게시물을 올렸다.

A씨는 "며칠 전 누가 운동화를 사다 달라고 부탁해 동생과 아침부터 가서 신발을 구매했다"면서 "동생과 합쳐 총 190만원 결제를 했는데 집에 와서 보니 썩 마음에 안 드는지 몇 개 빼고는 환불이 나을 거 같다고 부탁했다"고 했다.

이어 그는 "한두 개 산 게 아니고 결제금액도 커 환불하기 너무 죄송했다"면서 "여쭤보고 안되면 그냥 나올 생각으로 매장 직원에게 최대한 공손한 말투로 환불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그런데 매장 직원은 인상을 확 구기며 "환불받고 다시는 이 가게 오지마라'"고 했다고 한다. A씨가 왜냐고 물으니 직원은 "이딴 식으로 장사 안 한다"고 대답했다.

이에 A씨가 "몇 개 빼고 부분 환불해달라"고 하자 직원은 "그건 싫다. 리셀러를 싫어하니 안 해주겠다"고 했다고 한다.

A씨는 "그 매장을 처음 갔는데 저희가 리셀러인지 아닌지를 어떻게 판단하며 설령 진짜라도 저런 태도의 이유가 되나"라며 "본사에 항의했고 환불해 준다는 답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신발 10개 이상을 들고 매장을 다시 찾았더니 직원이 지나가며 들으라는 식으로 'X 같네'라고 욕을 했다. 욕한 걸 따져 묻자 '나가라고!'라며 소리를 질렀다"고 전했다.

결국 A씨는 본사에 항의했고 매장 직원으로부터 사과 전화를 받았다. 직원은 "다른 손님들이 신발을 사러 왔는데 그 제품에 없어 욕을 하고 갔고, 이에 화가 난 상태에서 응대하다 보니 그렇게 된 것 같다"고 해명했다고 한다.

A씨는 "그 상황이 트라우마가 됐는지 수치감과 모욕감에 며칠 고열에 시달렸다"며 "여성이고 나이 어리다고 무시당한 것 같으니 이 매장을 찾을 때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이 글을 본 네티즌들은 "리셀러 느낌이 난다", "업주로선 기분 나쁠 수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고, 해당 글은 얼마 후 삭제됐다. 이후 "같은 사람이 아닐 수도 있는데 한 여성이 매장에서 환불을 요구했고 신발이 12켤레였다"며 이 일을 목격했다는 사람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B씨에 따르면 여성이 환불을 요구하자 직원은 "이걸 전부 다 환불한다고요? 사이즈 때문이면 있는 재고로 최대한 도와드려도 되겠느냐"고 물었다.

이에 여성은 반말로 "아 그냥 환불 해달라면 해줘"라고 말했고 좀 이어 매장 매니저로 보이는 사람이 나타나 "혹시 신발 리셀하시는 분들인가요? 리셀 불법인 거 아시죠?"라고 했다는 게 B씨의 설명이다.

이어 그는 "여성이 '남이 리셀하든 말든. 다른 리셀러들한텐 찍소리 못하는데 여자라 뭐라 하는 것 아니냐. 리셀러가 싫은 거냐 아니면 나라서 싫은 거냐'고 따져 물었다"고 전했다.

매장 운동화 환불과 관련한 두 사건이 같은 사례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한편, 리셀(재판매)을 목적으로 한 구매자들이 늘어나면서 실제 신발 사용을 원하는 일반 소비자들이 피해를 보는 경우가 생기고 있다. 리셀러들이 대량으로 제품을 구매하고 과도하게 웃돈을 얹어 팔아 소비자들의 편익을 해친다는 지적이다.

이에 일부 브랜드들은 제품 거래 약관에 '재판매 관여 금지' 조항을 포함하며 가격 주도권을 브랜드나 유통 업체가 아닌 제품을 되파는 리셀러가 가지게 된 리셀 시장을 바로잡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sy05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