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조달청, 6대 비철금속 2개월분 비축키로…경제안보 품목도 비축

등록 2022.09.29 15:37: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세계 공급망 변동에 대비, 비축사업 규모·품목·비축방식 변화
29일 비축자문위원회 열어 새 비축정책 논의해 추진키로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29일 이종욱 조달청장이 비축사업 역할과 향후 정책방향을 논의키 열린 '2022년 제2회 비축자문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조달청을 통해 정부가 비축하는 비철금속 비축량이 2개월 분으로 늘어나고 경제안보 품목으로 새롭게 요소수와 활성탄, 제설제용 염화칼슘의 비축이 시도된다.

또 특수한 보관시설이 필요하거나 장기보관이 곤란한 품목은 조달청이 구매해 수요자 보관시설에 비축하고 조달청의 비축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민간 비축물자 대상품목도 확대된다.

조달청은 29일 서울지방조달청에서 '2022년 제2회 비축자문위원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공급망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비축정책'에 대해 논의하고 올해부터 단계적으로 새 비축정책을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조달청 비축자문위원회는 조달청 비축사업 관련 유관기관 간 협력 강화 및 민간 전문가들의 정책자문을 통해 비축사업의 실효성을 확보키 위한 자문기구로, 이번 회의에서는 세계적 공급망 변화에 따라 4대 전략 16개 추진과제로 구성된 새 비축정책에 대해 논의했다.

조달청의 새 비축정책에 따라 비철금속(6종)의 비축량이 국내 수요 기준 현재 51일분에서 60일분으로 확대된다.

현재 조달청은 알루미늄, 구리, 니켈, 납, 주석, 아연 등 6종의 비철금속을 비축 중이다. 이번 새로운 비축정책에 따라 친환경 에너지 관련 수요 확대가 예상되는 알루미늄, 니켈 등의 비축재고량 확대가 우선적으로 진행된다.

또한 신규로 경제안보 품목 비축이 추진돼 차량용 요소, 고도정수처리용 활성탄, 제설제용 염화칼슘의 비축이 시작된다.

비축 방식에도 변화가 생겨 중소기업 공통 수요 원자재에 대해 중소기업·단체가 구매요청하면 조달청에서 일괄 구매 후 공급하고 특수한 보관시설이 필요하거나 장기보관이 곤란한 품목(활성탄, 요소, 염화칼슘 등)은 조달청이 구매한 뒤 수요자 보관시설에 비축한다.

민간의 비축 때도 조달청 비축시설 제공 품목을 확대하고 시설이용료 감면 등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이로 현재 구리에 대해 조달청 비축시설 민간 개방을 허용했으나 향후 경제안보 품목 전반으로 확대한다.

이와 함께 수요가 많은 니켈의 비축비중은 확대하는 한편 수요가 적은 납의 비중은 줄이는 등 재고물량을 탄력적으로 운영하고 비축창고도 신축에 나선다.

이종욱 조달청장은 “미-중 무역 갈등, 러–우 전쟁 등으로 전 세계적인 공급망 불안상황이 지속되고 있어 공공비축의 역할이 어느때보다 중요해 졌다"며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조달청 비축사업의 정책방향을 설정하고 공급망 안정을 위해 조달청 비축의 역할과 기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s050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