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재산공개]오영훈 제주지사 6억원…양용만 도의원 174억원 '최고'

등록 2022.09.30 06:30:00수정 2022.09.30 08:37: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 지사 13명 중 두 번째로 적어…김광수 제주교육감 9억원
원화자 의원 -1억4000만원 '최저'…도의원 10억원 이상 12명

associate_pic

오영훈 제주지사

[제주=뉴시스] 양영전 기자 = 오영훈 제주지사가 6억여원의 재산을 신고하며 이번 전국 광역단체장 재산 신고 대상자 13명 가운데 두 번째로 적었다. 제주도의회 의원 중에선 양용만 의원이 174억원을 신고하며 최고 재력가로 나타났다.

30일 인사혁신처 산하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6·1 지방선거 신규 선출직 공직자 재산 신고 내역'에 따르면 오 지사가 신고한 재산 총액은 6억6343만원이다.

이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재산은 오 지사 명의 건물로 제주시 아라일동 소재 연립주택 5억1500만원이다.

이 밖에 본인 명의 7643만원, 배우자 명의 1억7120만원 등 예금 2억4763만원과 서귀포시 남원읍 소재 과수원 1필지 2억90만원도 신고했다. 채무 금액은 3억11만원이다.

김광수 제주교육감의 재산은 9억2228만원으로 나타나면서 신고 대상 교육감 8명 중 네 번째로 많았다.

김 교육감은 본인 명의의 제주시 도남동 소재 연립주택 1곳과 배우자 명의의 서울시 마포구 소재 다세대주택 등 3곳 등 8억5565만원을 신고했다.

associate_pic

양용만 제주도의원 *재판매 및 DB 금지

또 제주시 도남동 소재 대지 등 토지 3필지(7억5974만원)를 소유했다. 예금은 본인 명의 1억9354만원, 배우자 명의 3억814만원, 장남 명의 3257만원, 차남 명의 5424만원 등 5억8851만원을 신고했다. 채무는 12억9225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새로 선출된 제주도의회 의원 중에선 양용만 의원이 174억3846만원을 신고하면서 광역의원 재산총액 순위 4위에 이름을 올렸다. 가장 적은 재산을 보유한 의원은 원화자 의원으로 -1억4564만원을 신고했다.

신고 대상 제주도의원 25명 중 10억원 이상 재산을 보유한 의원은 모두 12명으로 나타났다. 이 중 20억원 이상을 신고한 의원은 양 의원을 비롯해 이정엽 의원(32억2519만원), 오승식 의원(29억3619만원), 김승준 의원(24억8813만원) 등 4명이다.

28세로 역대 최연소 제주도의원 당선 기록을 세운 강경흠 의원도 예금 1635만원과 금융 채무 7000만원을 신고하며 원 의원과 함께 마이너스 재산을 신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0jeon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