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유승민 "대통령실·여당 국민 개돼지 취급하는 코미디 중단해야"(종합)

등록 2022.09.29 16:42:59수정 2022.09.29 16:52: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유승민 전 의원이 29일 오전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에서 ‘무능한 정치를 바꾸려면’을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2022.09.29. lmy@newsis.com

[대구=뉴시스]고여정 기자 = 유승민 전 의원이 29일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대통령실이나 우리 당이나 국민들을 개돼지로 취급하는 코미디를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경북대학교 강연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금이라도 대통령실이나 우리 당이나 국민들을 정말 개돼지로 취급하는 그런 코미디 같은 일은 당장 중단해야 한다"며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이번 문제는 깨끗하게 사과하고 지나갈 문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보고 왜 대통령 비판하냐고 그러시는데 대통령 잘하시라고 한 것이다"며 "이런 문제로 임기 초반에 시간을 허비하는 것이 너무 답답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지금 '바이든'이냐 '날리면'이냐를 가지고 온 국민이 청력테스트를 하고 있다"며 "경제로 지금 먹고살기 힘든데 국민들이 얼마나 기가 막히겠냐"고 덧붙였다.

유 전 의원은 "국민이 신뢰하고 지지를 보낼 만한 그런일, 그런 태도, 자세, 정책을 대통령이 해야 되지 않냐"며 이대로 가면 총선은 뻔하다"고 말했다.

당권 도전 계획에 대해서 유 전 의원은 "국민의힘 당대표 적합도 여론조사 중 대구·경북에서 1위를 했다는 것이 제일 반갑다"며 "전당대회 출마 여부는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고 전했다.

국민의힘 당대표 적합도 여론조사에서 1위를 한 것에 대해서는 "대통령, 정부, 당에 대한 신뢰가 약한 상태다. 이런 부분들이 저한테 일정 부분 기대로 나타난 것 아니냐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d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