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외교부 "강제징용 폭넓은 의견수렴 위해 공개토론회 등 검토"

등록 2022.09.29 16:44:42수정 2022.09.29 16:5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참여폭 확대된 의견 수렴 개최"
총리 회담엔 "구체적 논의 안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이 2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한일정상회담 등 외교 현안에 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09.20.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외교부가 29일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의 해법 마련을 위해 공개토론회 등 여러 형식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앞으로 보다 폭넓은 의견수렴을 위해서 규모를, 참여폭을 좀 더 확대된 형태로 해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을 앞으로 개최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임 대변인은 "그 형식에 관해서는 공개 토론회든 또는 다른 여러 가지 대안이 있을 수 있고, 현재 구체적인 검토 형식이나 방식에 대해서는 아직 검토 중"이라고 했다.

한덕수 국무총리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회담에서 구체적 논의가 오갔는지에 대해선 "총리회담인 만큼 구체적인 협력방안이 논의된 것은 아니다"라며 "다만, 우리 정부는 주요 계기마다 국장급, 외교장관급 또는 고위급 회담 계기에 한일 양국 간에도 강제징용 문제의 해결을 위해서 소통과 협의를 계속 진행해 왔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