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남, 불법 폐기물 발생량 전국서 두 번째로 많아

등록 2022.09.29 17:20: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올 8월 기준 방치·투기 통틀어 12만633t 발생
처리 못한 잔량 역시 6만538t 전국 2위 '오명'

associate_pic

[영암=뉴시스]전남 영암군 서호면의 한 야산에 생활폐기물. 2019.07.04. (사진=독자제공)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전남이 불법 폐기물 발생량과 처리를 하지 못하고 남은 양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불법 폐기물 근절을 위한 강력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9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의원(경기 수원병)이 환경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 3월부터 올해 8월까지 전남에서 발생한 불법 폐기물은 방치·투기 등을 통틀어 12만 633t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처리된 불법 폐기물 63937t을 제외해도 5만6696t이 남았다. 이는 발생량과 잔량 모두 충남에 이어 전국 지자체 중 2번째로 많다. 충남은 불법 폐기물 14만1369t이 발생, 6만 538t이 아직 처리되지 않고 있다.

같은 기간 광주의 경우, 방치·투기를 통틀어 불법 폐기물 2581t이 발생했다. 이 중 2492t을 처리해 89t이 남았다. 발생한 폐기물을 모두 처리한 서울·부산·대구·울산·강원을 제외하면 잔량이 가장 적다.

환경부가 현재 불법 폐기물 근절을 위해 다양한 관리·보완 대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보다 강화된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영진 의원은 "2019년 경북 의성 쓰레기산으로 국제적 망신을 겪었음에도 불법 폐기물 문제가 여전하다"면서 "불법 폐기물 투기·방치에 대한 정부와 지자체의 지속적인 관리와 보다 엄격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 2020년 6월 공공폐자원관리시설 등 특별법을 제정해 지능형 폐기물 관리시스템 구축, 불법 투기 주민 신고 포상금제 확대 등을 시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폐기물 재활용 업자 폐쇄회로(CC)TV 설치를 의무화했으며, 폐기물 인계·인수 자료를 분석해 의심업체 대상 합동 점검 등을 펼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