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꿈의 숲에 찾아온 '예술의 정원'…서울정원박람회 개최

등록 2022.09.30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울정원박람회, 10월6일까지 북서울꿈의숲에서 열려
작가정원 등 28개 정원 조성…체험프로그램·공연 다채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위로와 휴식 기회되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022 서울정원박람회'가 30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북서울꿈의숲에서 열린다. 사진은 서울정원박람회 작가정원 작품공모에서 선정된 '내 마음의 산책길'. (사진=서울시 제공). 2022.09.3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햇살, 바람, 나무와 풀이 어우러진 공간에 '작은방' 하나가 놓였다. 북서울꿈의숲 '상상톡톡미술관' 전면에 '2022 서울정원박람회' 작가정원 작품공모에서 선정된 작품 정원이 조성된 것이다. 산책길을 따라 작은방에 도달하면 정원으로 꾸며진 녹색 공간을 정면으로 마주하게 된다.

'내 마음의 산책길'이라는 이름으로 정원을 연출한 구영미, 박지연 작가는 "자연과 밀도있게 만나는 경험을 통해 온전한 내 마음과 만나는 시간을 가져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2022 서울정원박람회'가 30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북서울꿈의숲에서 열린다. '꿈의 숲 그리고 예술의 정원'이라는 주제로 북서울꿈의숲과 어우러진 각양각색의 정원을 만날 수 있는 자리다. 전시된 정원은 물론 정원에 대한 다양한 시선을 접할 수 있는 '정원 콘퍼런스'부터 전문가와 함께 정원을 돌아보는 '정원문화프로그램', 최근 정원산업 트랜드를 볼 수 있는 ‘정원산업전’, 가족과 함께 정원을 즐길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 등 다채로운 행사가 준비됐다.

올해 박람회가 열리는 북서울꿈의숲은 강북 지역의 대표 대형공원으로 칠폭지, 월영지, 청운답원, 창포원, 문화광장 등이 갖춰진 곳으로 다양한 문화예술 공연과 전시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이다. 이번 박람회 주제에도 북서울꿈의숲이 특징을 담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022 서울정원박람회'가 30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북서울꿈의숲에서 열린다. 사진은 서울정원박람회 작가정원 작품공모에서 선정된 '직관적 발아'. (사진=서울시 제공). 2022.09.30. photo@newsis.com



정원 전시는 작가정원 4개소, 학생정원 6개소, 시민정원 8개소, 팝업가든 9개소, 시민정원사 원형화단 6개소, 푸른수목원 참여정원 1개소 등 총 28개소로 조성됐다. 작가정원에는 박람회 작가정원 작품공모에 출품한 47팀의 작품 중 1차 심사를 통해 선정된 4개 작품이 전시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022 서울정원박람회'가 30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북서울꿈의숲에서 열린다. 사진은 서울정원박람회 작가정원 작품공모에서 선정된 '하얀 바람'. (사진=서울시 제공). 2022.09.30. photo@newsis.com



정원 '직관적 발아(장찬희 작가)'는 추운 겨울을 지나 얼었던 땅이 녹으며 식물들이 다시 발아하는 순간을 보여준다. 하얀바람(김지학·설윤환 작가)은 과거 '드림랜드'의 이색적인 풍경과 추억에서 영감을 얻은 작품으로 놀이공원의 역동적인 형태를 정원에 담아냈다. 꿈을 저울질하는 시소(최윤정·김동민 작가)는 꿈을 향해 걷고 있는 이들에게 '균형'의 메시지를 전한다.

학생정원에는 공모에 출품한 64팀의 작품 중 1차 심사를 통해 선정된 6개 작품이 북서울꿈의숲 창포원 양측에 조성됐다. 이밖에 시민정원, 팝업가든 등도 곳곳에 조성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022 서울정원박람회'가 30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북서울꿈의숲에서 열린다. 사진은 서울정원박람회 작가정원 작품공모에서 선정된 '꿈을 저울질하는 시소'. (사진=서울시 제공). 2022.09.30. photo@newsis.com



공공정원에 대해 다양한 시선을 교류하는 자리도 마련된다. 4일 오후 2시~5시30분 북서울꿈의숲 '꿈의숲아트센터' 콘서트홀에서는 '정원 콘퍼런스'가 진행된다. 공공미술, 미디어 아트, 정원 인문학, 정원 디자인 분야에서 색다른 접근을 선보이는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여러 시선으로 바라본 공공정원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선 한국전통문화대 교수의 '식물(꽃)을 바라보는 시각 – 한국과 유럽'이라는 주제 발표를 시작으로 최정심 계원디자인예술대 교수, 홍보라 factory2 대표,  소수빈 시각예술가의 발표가 이어진다.

'해설이 있는 정원투어', '시민정원사 정원해설', '가족화분만들기', '가든OX 퀴즈', '구석구석 라이브' 등 다양한 체험행사와 공연 등도 열린다. 서울정원박람회에 조성된 전시 정원을 전문가와 함께 돌아보는 해설이 있는 정원투어는 1~6일까지 엿새간 12회에 걸쳐 진행된다. 시민정원사 정원해설은 서울시 시민정원사가 주축이 돼 작가 정원을 설명하는 프로그램으로 작가정원 4개소에서 이뤄진다.

가족화분만들기는 추억이 깃든 사용하지 않는 물건을 화분으로 재탄생시켜 집안에 작은 정원을 만드는 업사이클링 가드닝 프로그램이다. 사전 신청을 통해 모집한 참가자를 대상으로 다음 달 1일 총 2회 진행된다. 북서울꿈의숲 문화광장에 마련된 '시민정원사 마을'에서는 서울시 시민정원사들이 반려식물 상담, 분갈이 안내, 정원 놀이터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정원산업계의 최신 경향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정원산업전'도 마련됐다. 가든퍼니처 특별전은 정원에서 많이 사용되는 제품을 모아 실제 정원처럼 연출한 전시로 관람객들의 휴게공간으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문화광장에 조성된 '가든센터'에서는 다양한 정원식물을 전시하고 판매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022 서울정원박람회'가 30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북서울꿈의숲에서 열린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2.09.30. photo@newsis.com



공연도 펼쳐진다. 행사 기간 동안 매일 2개 공연팀이 청운답원(잔디광장) 메인무대에서 라이브 무대를 선사한다. '가든시네마'를 통해 모차르트 오페라 '마술피리' 공연 실황과 정원 관련 영화 '베르네 부인의 장미정원'이 10월 2~3일 이틀간 무료로 상영된다.
 
열린 정원에서 누구나 정원 관련 도서를 읽으며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오픈가든 라이브러리'가 운영된다. 도봉, 노원, 서대문, 양천, 은평, 강서, 강동구와 서울대공원, 서부공원녹지사업소 등이 참여한 목재 전시 '제6회 서울목공한마당'도 문화광장에서 열린다.

유영봉 서울시 푸른도시여가국장은 "이번 서울정원박람회가 그간 코로나19 여파와 바쁜 일상 등으로 지쳐있던 시민들에게 건강한 위로와 휴식의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생활권 정원 확산에 힘써 시민의 삶 가까이에 정원문화와 녹색 여가문화가 자리잡을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