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김진표 사퇴 권고안 제출" vs 野 "尹, 박진 해임 수용해야"…정면충돌

등록 2022.09.30 06:30:00수정 2022.09.30 07:23: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퇴장한 가운데 국무위원(외교부장관 박진) 해임건의안 제안 설명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의 반발에도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강행 처리하면서 정국이 급랭할 것으로 보인다.

소수 여당인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박 장관 해임 건의안을 대선 불복행위로 규정하고 여론전에 착수했다. 국민의힘은 박 장관 해임 건의안 상정을 위한 의사일정 변경에 동의한 민주당 출신 김진표 국회의장에 대해서 사퇴 권고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전날 박 장관 해임건의안이 야당 단독으로 국회 문턱을 넘자 "대선 불복행위 다름이 아니다"며 반발했다.

그는 "민주당은 아직 자신들이 무엇 때문에 대선에서 졌는지 잘 모르는 거 같다"며 "말로는 실용협치라고 하지만 대한민국 윤석열 정부가 잘되는 꼴을 두고 보지 못하겠다는 발목잡기나 다름이 아니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자신의 '사적발언' 논란으로 촉발된 박 장관 해임 건의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할 것으로 관측된다. 국회 다수당인 민주당이 윤석열 정부 첫 예산안과 주요 법안에 제동을 거는 것으로 맞대응할 가능성이 높다. 양곡관리법, 노란봉투법 등 법안 일방처리도 가능하다.

반면, 민주당은 박 장관 해임 건의안 통과에 대한 당위성을 설파하며 윤석열 대통령의 수용을 압박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전날 박 장관 해임 건의안을 강행 처리한 이후 기자들과 만나 "절차적 측면에서 국회법을 철저 준수했고 하등의 관련 문제가 없다는 말씀을 드린다. 절차를 떠나서 국민적 명분도 분명하다"며 윤 대통령을 압박했다.

그는 "이 상황은 전적으로 대통령이 시작하고 대통령이 빚은 상황"이라며 "해임건의안에서 그치지 않고 향후 대통령이 국민에게 진실을 고백하고 진정 어린 사과,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할 때까지 계속 문제 제기하고 싸워나갈 수밖에 없다"고도 강조했다.

민주당은 윤 대통령 사적발언 논란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출범한 'MBC 편파조작 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에 맞서는 윤석열 정권 외교참사 거짓말 대책위원회'도 30일 출범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