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해한글박물관 용비어천가 원본 전체 공개…박물관 중 처음

등록 2022.09.30 12:27: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글날 '특별전'…10월 9~19일 원본 전시, 11월 13일까지 영인본 전시
국립한글박물관 125장 가사 수록된 10권 5책 원본 전체 대여
시 출신 국어학계 거목 이윤재, 허웅 선생 기리기 위해 지난해 박물관 개관

associate_pic

김해한글박물관 용비어천가 특별전


[김해=뉴시스] 김상우 기자 = 경남 김해한글박물관이 제576돌 한글날을 맞아 한글로 쓴 최초의 노래인 ‘용비어천가’ 원본 전체를 전시하는 특별전을 개최한다.

용비어천가 원본은 국립한글박물관 소장 유물로 김해한글박물관은 125장의 가사가 수록된 10권 5책 원본 전체를 대여해 전국 박물관 최초로 원본 전체를 공개한다.

김해한글박물관은 공립박물관 최초 언어전문박물관으로 올 2월 국립한글박물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교류 전시 등 협력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전시 기간은 10월 9일부터 11월 13일까지로 원본 전시는 10월 9~19일 11일간이며 나머지 기간은 영인본을 전시한다. 또 실감미디어를 활용해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이 집약된 훈민정음 창제 원리를 설명하고 용비어천가 속 순우리말 단어들을 전시한다.

‘뿌리 깊은 나무는 바람에 흔들리지 않아…’로 시작하는 2장 가사가 널리 알려져 있는 용비어천가는 조선 4대 왕 세종에 앞선 6명 선조들의 행적을 노래한 서사시로 세종 27년(1445)에 편찬되어 세종 29년(1447)에 발간됐다.

용비어천가는 세종 25년(1443) 훈민정음 창제 이후 훈민정음을 시험하기 위해 한글로 쓴 최초의 책이자 세종 28년(1446) 한글 반포 이전에 지은 유일한 한글 작품으로 책 속에 담긴 125장의 가사는 최초의 한글 사용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국어사 연구에도 중요한 자료가 된다.

완질은 10권 5책이며 세종 때 발행된 초간본 외에도 여러 차례 중간본이 출간되었는데 모두 목판본이다. 임진왜란·병자호란 이후 광해군 4년(만력본), 효종 10년(순치본), 문예 중흥기의 영조 41년(건륭본)에도 간행됐다.

조선 왕업의 정당성과 6마리의 용으로 표현되는 세종의 아버지와 할아버지와 또 그 할아버지를 찬양하는 노래라고 생각하기 쉬운 용비어천가는 그러나 ‘뿌리 깊은 나무가 흔들리지 않고 샘이 깊은 물이 마르지 않아 좋은 꽃과 열매를 맺고 내를 이뤄 바다까지 간다’는 2장 가사를 보면 ‘나라의 근본은 곧 백성이니 그 뜻을 잊지 말라’는 백성을 위해 지어진 노래임을 짐작할 수 있다.

홍태용 김해시장은 “한글 창제 이후 세종 시대 문화 역량을 집대성한 용비어천가 원본 전체를 시민들에게 공개할 수 있어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글로 쓰인 최초 책과 노래를 만날 수 있는 기회인 만큼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밝혔다.

김해시는 지역 출신 근현대 국어학계의 거목 한뫼 이윤재(1888∼1943)·눈뫼 허웅(1918∼2004) 선생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지난해 11월 김해한글박물관을 개관했다. 이곳은 최초 한글 공문서인 선조국문유서(보물 제951호) 등 한글과 관련된 보물 1점과 7000여점의 유물을 소장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w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